기사 공유하기

로고

끝도 없는 박범계… 이번엔 '500만원 연구보고서' 표절 논란

4·15총선 '예술 육교' 공약에 국회돈 500만원 지출… 알고 보니 건축지 칼럼 그대로 베껴

입력 2021-01-06 16:29 | 수정 2021-01-06 17:11

▲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권창회 기자

박범계 법무부장관후보자가 지난 4·15총선에 출마하면서 내건 '대전 서구 예술육교 공약' 관련 연구용역보고서가 한 건축지에 실린 칼럼 문구를 그대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표절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용역에는 국회에서 500만원의 용역비를 지출해 논란이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박범계 의원, 둔산센트럴파크 연구용역 의뢰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4·15총선 전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둔산센트럴파크 조성 관련 연구' 용역을 충남대 오모 교수에게 의뢰했다.

해당 용역은 지난해 2월10일부터 3월12일까지 진행됐으며, 세계의 아트브리지 사례 비교와 둔산센트럴파크(가칭) 현장 연구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다뤄졌다.

둔센센트럴파크 내 아트브리지는 당시 박 후보자의 주요 공약이었다. 

박 후보자는 총선 전 한 방송사 연설에서도 "한밭수목원을 다른 공원들과 연결하는 센트럴파크를 만들고 싶다"며 "공원들 사이에 큰 도로가 있어 다리로 연결하면 그 자체가 대전의 랜드마크가 되고, 제가 구상하는 대전 센트럴파크의 볼거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그러면서 "다리는 육교가 아니라 아트브리지로, 예술적 다리를 만들면 어떨까 싶다"고 강조했다.

국회 운영지원과에서 500만원 지급

박 후보자는 아트브리지의 예산을 100억~200억원 규모로 책정했다. 그러나 이를 위한 연구용역보고서의 중국 창사시 '러키노트 브리지'를 설명하는 부분에서 한 건축전문지에 실린 칼럼 내용과 문장이 동일하다는 점이 확인된다. 용역보고서는 따로 출처를 명시하지도 않았다.

해당 연구용역비는 박 의원의 신청으로 국회 운영지원과에서 용역 수탁자에게 직접 지급했다.

박범계의원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용역을 맡긴 직원이 지난해 8~9월쯤 그만뒀다"며 "다리를 예술적으로 하면 좋겠다는 것 때문에 용역을 의뢰했는데 표절이라니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야당은 박 후보자를 대상으로 △충북 영동 임야 8년간 공직자 재산신고 고의 누락 의혹 △배우자가 증여받은 2억원대 경남 밀양 토지 재산신고 고의 누락 의혹 △의혹 폭로한 김소연 전 변호사와 민사소송에서 '권언(權言)유착' 논란 △2016년 사법시험 존치 요구한 고시생 폭행 의혹 △패스트트랙정국 당시 야당 당직자 폭행 혐의 등을 문제 삼으며 인사청문회에서 송곳검증을 예고한 상태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인사청문회를 앞둔 법무부장관후보자의 의혹이 점입가경"이라며 "부적절한 인사는 그 자체로 국정에 누가 될 뿐이다. 임명철회가 답"이라고 비판했다.

▲ 박범계 의원실이 의뢰한 연구 용역(왼쪽)과 한 건축전문지에 실린 칼럼.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