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국 백신' 꺼리는 중국… 자기들은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선점했다

화이자 백신 공동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텍서 1억 회분,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서 총 3억 회분 도입계약

입력 2020-12-18 15:16 | 수정 2020-12-18 15:56

▲ 독일 마인츠 소재 '바이오엔텍' 사옥. ⓒ위키피디아 공개사진.

중국이 시노팜·시노백 등 자국산 백신을 해외로 수출한다고 자랑하면서도 오히려 해외에서 백신을 수입하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표면적으로는 "중국 전 인구에 접종하기에 충분한 양의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서"라지만, 다른 사정이 있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중국 바이오 업체들,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입계약

미국 의약전문매체 '피어스파마'는 “중국 ‘상하이포선제약(Shanghai Fosun)’이 독일 바이오엔텍으로부터 내년 말까지 우한코로나 백신 1억 회분을 도입, 중국에 공급하기로 했다”고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오엔텍은 미국 ‘화이자’와 함께 우한코로나 백신을 개발한 독일 바이오 기업이다. 피어스파마는 “바이오엔텍의 우한코로나 백신용 mRNA 물질 BNT-162는 현재 중국 당국으로부터 인증을 거치고 있다”며 “업체는 중국에 수출할 우한코로나 백신 물질을 독일 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사실상 미국 ‘화이자’ 백신을 도입하는 셈이다.

피어스파마에 따르면 상하이포선제약은 단순히 돈을 주고 바이오엔텍의 백신을 산 것이 아니다. 지난 3월 바이오엔텍이 개발하는 mRNA 기반 신약물질 개발에 먼저 투자하고, 향후 중국 본토에서 판매할 때는 상하이포선제약이 독점 마케팅을 맡기로 계약했다. 

“이 같은 투자 덕분에 상하이포선제약은 최소한 1억3500만 달러(약 1484억원)의 수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피어스파마는 덧붙였다.

중국은 이밖에도 지난 8월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도 수입할 예정이라고 피어스파마는 설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8월 중국 선전 소재 ‘바이오캉타이’는 아스트라제네카와 2020년 말까지 1억 회분을 공급받는 기본계약과 2021년에 추가로 2억 회분을 주문할 수 있는 구매옵션계약을 했다.

중국 시노팜·시노백… 자국민도 꺼리는 신뢰성 문제

▲ 2020년 7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항에서 하역하는 중국 '시노백'의 우한코로나 백신. 이때 해당 백신은 임상시험 중이었다.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 정부는 자국 제약업체가 개발한 백신 '시노백' '시노팜' 등을 중국 국내에서 접종하는 것은 물론 해외로 수출까지 한다고 자랑 중이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2021년에만 시노백 6억 회분, 시노팜 10억 회분, 인민해방군 소유 업체인 칸시노가 2억 회분의 백신을 생산할 예정이다. 2020년 이미 생산한 6억1000만 회분까지 더하면, 중국 추산 인구 14억 명 가운데 12억500만 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이 중 수출한 물량이 수천만 회분이라고 해도 12억 명 가까운 국민에게 접종할 수 있다.

인구보다 몇 배나 많은 백신을 확보한 세계 각국의 추세를 보면, 중국 또한 백신 물량을 최대한 많이 확보하기 위해 독일과 영국 백신을 수입한다고 풀이할 수 있다. 하지만 중국 안팎에서는 다른 지적이 나온다.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 문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식품의약품안전처에 해당)에 따르면, 중국산 백신은 3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중국은 임상시험도 끝나지 않은 백신을 중동·중남미·동남아로 수출한 셈이다. 

게다가 “지금까지 수십만 명의 임상시험을 했는데 부작용이 단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도 시험자료는 전혀 공개하지 않아 국제사회로부터 오히려 의심을 산다.

이런 탓에 중국에서는 “국산 백신을 맞는 사람은 공산당 소속으로 해외에 나가는 사람이나 인민해방군과 공안 관계자 또는 공무로 해외에 나가는 정부 관계자뿐”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최근에는 홍콩에서는 중국산 백신 100만 회분을 수입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시민들이 강하게 반발, 결국 입법회에서 “중국산 백신을 접종하는 사람에게 5000홍콩달러를 주자”는 제안까지 나왔다. 즉, 중국 제약업체들이 독일과 영국 백신을 수입하는 이유가 고위 공산당원 등의 수요를 노리고 대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