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당, 中 공산당과 더 교류할 것"… 6·25 역사 왜곡해도, 이낙연은 "친중 친중"

싱하이밍 中대사 접견…"6·25는 미제 침략" 시진핑 망언에도 "한반도 평화 중국 역할에 감사"

입력 2020-11-03 16:37 수정 2020-11-03 18:02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계획은 흔들림이 없다"며 "민주당은 중국 공산당과 더 교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시 주석이 6·25전쟁을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규정하면서 '역사왜곡 망언' 논란이 인 가운데, 이 대표가 이에 따른 유감 표명도 없이 친중 행보에 나선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中 공산당, 교류 더 하기로 합의"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의 예방을 받은 후 "싱 대사가 시 주석의 한국 방문 계획은 여전히 흔들림이 없다고 말씀해주셨다"며 "특별히 시기를 논의한 것은 아니지만, 시 주석의 방한 계획은 흔들림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싱 대사에게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 북한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건설적 역할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며 "싱 대사는 앞으로도 그러한 건설적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과 중국 공산당 간 교류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민주당과 중국 공산당 간 정당교류를 더 원활하게 하기로 합의했다"며 "(싱 대사가)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중국을 방문해달라고 했고, 저도 중국 (공산당) 간부들이 한국에 오시면 모시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낙연, 시진핑 '역사왜곡'에는 침묵

이 대표는 그러나 싱 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시 주석이 6·25전쟁을 두고 '미국의 북침'이라며 역사를 왜곡한 것에 따른 유감 표명은 물론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시 주석은 지난달 23일 중국군 항미원조작전 70주년 기념식에서 6·25전쟁을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규정하며 "침략자(미국)를 때려눕혀 '신중국(新中國)'의 대국 지위를 세계에 보여줬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는 6·25전쟁이 소련의 스탈린과 중국 마오쩌둥을 등에 업은 북한 김일성의 남침전쟁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중국에 항의와 유감 표명이 없는 견해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이낙연, 친중 넘는 모화적 사대주의자" 비판

이런 가운데 이 대표가 시 주석의 방한과 중국 공산당과 교류를 강조하고 나서는 등 노골적인 친중 행보에 나섰다는 비판이 나온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이날 통화에서 "이 대표가 아직 중국의 한한령(한류 금지)이 해제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대주의적 발언을 서슴지 않는 것을 보니 친중을 넘는 모화사상(중국을 섬기며 따르려는 것)적 사대주의자 같다"며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의 친중 행태는 변함이 없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