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저 딸내미 이름을 누가 새겼나, 수사하라"… KIST 조형물에 네티즌 분노

"잘하면 국가유공자로도 올라가겠다" 비아냥에 '공감' 2000개

입력 2019-10-11 17:39 | 수정 2019-10-11 18:14

▲ ⓒ네이버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 씨의 이름이 KIST 상징 조형물에 새겨졌다는 기사가 11일 네이버에서 '가장 많이 본 뉴스' 1위를 차지했다. 

이날 17시 기준 네이버에서 '가장 많이 본 뉴스' 1위는 중앙일보의 "'그 조민이 그 조민이냐' KIST 조형물 이름에 웃음 터진 국감"으로 확인됐다. 2위 역시 조선일보의 "'KIST 조형물에 조민 이름' '그 사람 맞다'…국감장 웃음바다"로 같은 내용이었다. 

기사에 따르면 이날 김성태 의원은 KIST L3연구동 앞 조형물에 '조민'이라는 이름이 새겨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무소속 김경진 의원은 "KIST를 빛낸 인물을 써놓은 조형물에 그 '조민'이 그 조민(조 장관 딸) 아니죠?"라고 물었다.

질문을 받은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원(KIST) 원장은 "아마 그 사람 맞는 것 같고요"라고 답했다. 순간 국감장 여기저기에서 웃음이 새어나왔다. 이 원장은 "동명이인은 아니다"라며 "다만 해당 조형물은 KIST를 거쳐간 별정직·학생 등을 포함한 2만6000여 명의 전체 명단"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3일에서 5일간 스쳐간 인턴이고, 증명서도 허위인데, 그런 사람 이름이 조형물에 있는 것이 부끄럽지 않으냐'는 질문에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였다. '조 장관 딸 이름을 조형물에서 빼야 한다'는 주장이 잇달아 나오자, 이 원장은 "검토해보도록 하겠다"고 짧은 답변을 내놨다.

두 개의 기사에 남겨진 댓글은 총 2108개였다. 네티즌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얻은 상위 댓글들은 '정식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KIST가 새겼는데 조국이 이름 새겨달라고 한 증거 있느냐'는 의견이 대립각을 형성했다.

먼저 miln***의 "저 딸내미 이름을 누가 어떤 경로로 넣었는지 자체조사가 아니라 정식 수사가 필요하다고 본다"가 눈에 띄었다. 이 댓글은 총 3654개의 공감과 637개의 비공감을 얻으며 최다 공감 댓글 1위를 차지했다. dian***도 "안 휘젓고 다닌 데가 없네. 잘하면 국가유공자로도 올라가겠다"(공감 2239개, 비공감 974개)며 비꼬는 듯한 글을 남겨 최다 공감 댓글 2위에 올랐다.

반면 jkhu***는 "이제 지겹다. 그만 좀 해라"라며 조국 사태를 집중 언급하는 야당에 쓴소리를 날려 1058개의 공감과 127개의 비공감을 얻어 최다 공감 댓글 3위를 기록했다. 또 shin***는 "아니, 조국 장관 딸이 조형물에 이름 새겨달라고 했어? 그런 증거 있어? 왜 헛소리임?"(공감 261개, 비공감 51개)등 조국 장관과 그의 딸을 옹호하는 글들을 남겨 최다 공감 7번째에 위치했다. 다만 조 장관과 그의 딸을 옹호하는 댓글은 두 사람을 비난하는 댓글보다 공감 수가 현저히 낮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