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국 퇴진" 전국에 메아리치는데… '검사와의 대화' 또 한다

대전지검 천안지청서 25일 직원들 간담회… "검찰 내부 진솔한 의견 수렴하겠다"

입력 2019-09-23 17:45 | 수정 2019-09-23 17:56

▲ 조국 법무부 장관. ⓒ뉴데일리 DB

조국 법무부장관이 오는 25일 대전지검 천안지청에서 두 번째 '검사와의 대화'를 진행한다.

23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오는 25일 충남 천안에 위치한 대전지검 천안지청을 찾아 직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지난 20일 의정부지검을 방문한 데 이어 두 번째 일선 검찰청 방문이다. 

법무부는 "의정부지검에서의 1차 간담회에 이어 25일 대전지검 천안지청에서 간담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격의없는 간담회를 통해 검찰이 국민들로부터 더욱 신뢰받을 수 있는 방안에 관한 검찰 내부의 진솔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의정부지검 간담회에서 과도한 파견 및 인력부족으로 인한 형사부·공판부 업무 과부하 해소, 고검 검사급 검사들에 대한 업무재조정, 검찰수사관 등 처우 개선 등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법무부는 조 장관의 대전지검 천안지청 간담회를 마친 뒤 수렴한 의견을 검찰개혁추진지원단 등에서 검토해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첫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조 장관은 또 이날 제1회 '법무혁신·검찰개혁 간부회의'를 열고 검찰개혁추진지원단에서 법무·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제안과 검찰 조직 및 제도의 개선에 관한 의견수렴 방안 등을 보고받았다. 법무부는 홈페이지에 '국민제안' 메뉴를 마련하고 전국 검사와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메일 계정을 신설한다는 방침이다.

조 장관은 이와 함께 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장 등을 신속하게 인선하라고 지시했으며, 매주 1회 이상 '법무혁신·검찰개혁 간부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서울 방배동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조 장관 자택에서 PC 하드디스크와 자녀 입시, 사모펀드 관련 각종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