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새롬 연출·오세혁 각색, 소설 '아몬드' 연극으로 재탄생

입력 2019-09-17 08:40 수정 2019-09-17 08:41

▲ 연극 '아몬드' 연습 현장.ⓒ세종문화회관

베스트셀러 소설 '아몬드'가 연극으로 재탄생한다.

서울시극단(예술감독 김광보) '창작플랫폼-연출가'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된 민새롬 연출가의 신작 '아몬드'가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세종 S씨어터 무대에 오른다. 

'아몬드'는 2019년 '창작플랫폼-연출가'의 첫 번째 작품으로, 영화 연출가이자 소설가인 손원평 작가의 첫 장편소설 원작이다. 소설 '아몬드'는 제10회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 공연은 탄탄한 원작에 민새롬 연출가와 오세혁 작가의 각색이 더해졌다.

연극 '아몬드'는 머릿속 아몬드처럼 생긴 편도체가 작아 감정을 잘 느끼지 못하는 윤재의 성장기다. 윤재는 갑작스런 사고에 엄마와 할멈을 잃고 사람들로부터 '괴물'이라 불리나 점차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만나며 사회에 조금씩 발을 내딛는다.

▲ 연극 '아몬드' 포스터.ⓒ세종문화회관

소설과 달리 연극은 모든 배우들이 윤재와 윤재의 주변 인물들이 돼 원작을 더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영상과 음향 효과를 통해 작품을 섬세하게 표현해 원작을 접하지 못한 관객도 흥미롭게 연극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민새롬 연출은 "타인의 감정, 특히 타인의 고통에 다다르는 일이 얼마나 거대한 인식의 여정인지 우리로 하여금 다시 감각할 수 있게 해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연극 '아몬드'는 김마로, 김수지, 안현호, 오현서, 최명경이 출연하며 극단 청년단의 창작진 무대디자인 오태훈, 조명디자인 노명준, 영상디자인 김성하, 음악감독 김정용, 사운드디자인 정혜수이 참여한다. 

21일 오후 7시 공연이 끝난 후에는 민새롬 연출가와 참여 배우가 참석하는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학생은 30% 할인 받을 수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