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제청문회 열자는 게 정쟁인가?"… 국회 합류 거부한 한국당

"패스트트랙 무효가 우선"… 황교안 "금방 끝낼 일을 정쟁으로 모는 與 안타까워"

입력 2019-06-17 15:42 | 수정 2019-06-17 16:48

▲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 ⓒ이종현 기자

자유한국당이 17일 여당의 국회 소집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여당이 오늘 단독국회를 불사하겠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한국당에) 백기투항을 강요하고 있다"며 “타협과 양보는 절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한국당을 제외한 임시국회 소집을 시사했다. 이에 한국당은 국회 소집 요구에 응하는 조건으로 여당에 '경제실정 청문회' 개최를 제안했다. 민주당은 수용불가 방침을 고수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우리가) 마지막으로 제시한 게 경제청문회인데, (민주당은) 정책청문회조차 정쟁이라며 받지 못하겠다고 한다"며 "정말 어이가 없다. 청와대가 하라는 대로, 시키는 대로 하는 들러리 국회인가"라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를 열기만 하면 뭐하나. 국민을 위한 민생추경·경제추경이 돼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경제의 종합검진을 위해 경제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를 그저 권력의 '제로섬(zero-sum) 게임'이라고 보는 것이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라며 "(한국당이) 국민의 마지막 기대, 최후의 보루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을 망가뜨리는 것을 어떻게 막아낼 수 있느냐에 대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황교안 대표도 의총에서 "금방 끝날 수 있는 길을 정말 오랜 정쟁으로 이끌어가는 이 정부의 잘못된 모습을 보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제안한 경제청문회가 뭐가 어렵냐"며 "한 달 하자는 것도 아니고, 문제의 핵심을 찾아서 바로 (국회를) 열고 논의해 해결 방안을 만들어가면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빨리 해야 이 당(민주당)이 원하는 추경도 논의를 시작할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바로 경제청문회 하면 오래 걸릴 것도 없는 이 문제를 왜 거부하는가"라며 "정쟁추경, 총선추경이 아니고 정말 우리 재해를 막기 위한 추경을 하려고 한다면서 왜 못하겠다고 하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1 대 1 회담을 다시 제안했다. 그는 "(1 대 1 회담은) 반나절이면 된다“며 ”외국순방 준비하는 일정과 비교해도 극히 일부만 제1야당 대표에게 할애하면 얼마든지 이 어려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왜 피하기만 하고 있는지, (문 대통령이) 정말 경제를 살리고 나라를 지키려는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의 이 같은 견해에 한국당 의원들도 동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원천무효를 선언하지 않는 이상 국회에 합류하지 않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바른미래당이 17일 오후 의총에서 국회를 열기로 결정하면서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에 의한 사실상의 단독국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