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빈·손예진, '사랑의 불시착'으로 열애설 재점화?

올해 초 'LA 동반 여행설'로 곤욕… "친한 건 맞지만 교제는 NO"

입력 2019-05-24 07:43 | 수정 2019-05-24 07:43
올해 초 미국의 한 마트에서 함께 장을 보는 사진이 찍히면서 "사귄다"는 소문에 휩싸인 배우 현빈(36)과 손예진(36)이 하반기 방영되는 드라마에 나란히 주연으로 캐스팅 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협상'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 친분을 쌓은 두 사람은 휴지기에도 '사적'으로 만나는 장면이 여러 번 목격되면서 세간의 입방아에 오르내렸다.

열애설에 휘말린 당사자들이 또 다시 한 작품에서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는 건 연예계에서도 전례가 없는 일이다. 미국 모처에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두 차례나 열애설에 휩싸인 두 사람은 소속사 측을 통해 "친한 건 맞지만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현빈과 손예진의 신작 드라마 캐스팅 소식을 접한 연예계 관계자들은 "두 사람이 정말로 사귀는 사이가 아닐 수 있다"는 의견을 내비치기도.

반면 온라인상에선 "현빈과 손예진이 이번 드라마를 찍고 공개연애를 선언할 수도 있다"며 이들이 송송(송중기·송혜교) 커플의 전례를 밟게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들이 나돌고 있다.

현빈은 지난해 영화 '협상'에 이어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도 큰 인기를 얻으며 건재함을 과시한 바 있다. 손예진은 지난해 12월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이후 수개월간 휴식을 취해왔다.

박지은·이정효·현빈·손예진, '황금 라인업' 완성

현빈과 손예진이 다시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가제)'은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이다.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장교 리정혁(현빈 분)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릴 예정.

또 한 번의 참신한 소재에 궁금증이 모아지는 가운데 무엇보다 '드라마에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현빈(리정혁 역)과 손예진(윤세리 역)의 만남이 예고된 터라, 하반기 안방극장 최대 화제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빈은 극 중 수려한 외모에 최정예 실력을 갖춘 특급장교 리정혁으로 분해 '한계 없는' 매력을 선사할 계획이다. 손예진은 대한민국 상위 1% 상속녀 윤세리 역을 맡아 이제껏 본 적 없는 톡톡 튀는 로코 여신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여기에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며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였던 이정효 감독까지 의기투합해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배우진의 합에 화룡점정을 찍을 예정이다.

[사진 제공 = VAST엔터테인먼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