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혼란 부른 수능 개편 유예... 시민단체 "김상곤 장관 사과하라"

바른사회시민회의 "단순히 1년 유예한다고 논란이 없어지는 것은 아냐"

입력 2017-08-31 16:39 | 수정 2017-08-31 17:59

▲ 김상곤 교육부 장관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바른사회시민회의(바른사회)는 31일 논평을 통해 "수능시험 개편으로 혼란을 초래한 김상곤 교육부 장관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사회는 수능시험 개편 유예가 사회적 혼란을 초래하고 대입제도의 예측가능성을 해쳤다는 이유를 들어 김상곤 장관의 사과를 요구했다.

특히 바른사회는 교육부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 할 것을 주장했다. 바른사회는 "단순히 1년 유예한다고 논란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며 잦은 교육정책 변화에 학부모들은 부정적 인식을 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사회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학부모 10명 중 9명은 대입제도와 수능시험의 잦은 개편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바른사회는 "더 이상의 혼란을 유지하지 말 것과 교육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교육정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바른사회는 4과목을 절대평가로 확대하는 1안, 전과목을 절대평가하는 2안 모두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제시해왔다.

한편, 김상곤 장관은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2021년도 수능 개편안을 1년 유예한다"고 발표했다. 교육부는 수능 개편 시기를 2022학년도(現 중2)로 1년 늦추고, 내년 8월까지 여론 수렴을 통해 대입 제도 전반에 대한 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