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전 숄티 “매년 9월 23일은 탈북자 구출의 날!”

참여단체들, 유엔 난민 지위에 관한 협약 위반한 中공산당에 항의서한 발송 예정

입력 2016-09-23 17:10 | 수정 2016-09-27 14:42

▲ 수전 숄티 美북한자유연합 대표의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 메시지. 이번 행사는 세계 13개국 24개 도시에서 열릴 예정이다. ⓒ美북한자유연합 홈페이지 캡쳐


오는 9월 23일(현지시간) 美워싱턴을 시작으로 세계 13개국에서 북한인권증진을 위한 행사가 열린다. 바로 ‘탈북자 구출의 날’이다.

美‘북한자유연합(대표 수전 숄티)’은 최근 이메일 등을 통해 “오는 9월 24일 워싱턴, 샌프란시스코, 뉴욕, L.A, 시카고, 휴스턴 등 美주요 도시와 알바니아, 캐나다, 핀란드, 프랑스, 독일, 멕시코, 네델란드, 뉴질랜드, 페루, 한국, 남아공, 영국 등에서 일제히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美‘북한자유연합’이 갖는 ‘탈북자 구출의 날’은 2011년 9월 23일부터 시작됐다.

美‘북한자유연합’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이 1982년 유엔 난민 지위에 관한 협약에 가입을 했음에도, 중국 내 탈북자들에 대한 불법구금과 학대, 강제북송 등의 ‘협약 위반 행위’를 벌이고 있음을 2009년 파악해 냈고, 2011년 9월 셋째 주인 24일에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를 갖게 됐다고 한다.

美‘북한자유연합’이 매년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를 세계 각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여는 이유는 中공산당 정권이 여전히 탈북자들에 대해 야만적이고 비인간적인 ‘폭력’을 행사하고 강제북송을 하고 있으며, 이는 中공산당 정부가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맺은, ‘난민’과 ‘인권’ 관련 협약들을 위반한 것임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한다.

美‘북한자유연합’은 과거 장쩌민 정권뿐만 아니라 현재의 시진핑 정권 또한 북한 김정은 집단의 공포독재를 사실상 도와주는 ‘공범’으로, 김정은 집단의 반인류 범죄를 지원하는 셈이라고 보고 있다.

美‘북한자유연합’은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의 핵심이 중국 내 탈북자들에 대한 난민 지위 인정과 인권 보호라면서, 올해에는 전 세계의 행사 참석자들이 각국에 있는 중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에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서한 또는 청원서를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美‘북한자유연합’의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를 소개한 美‘자유아시아방송(RFA)’은 “중국은 자국 내 탈북자들을 ‘경제적 유민(流民)’으로 분류, 난민 지위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 때문에 탈북자들이 탈출해도 중국 정부의 체포와 강제송환 위험에 직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美‘북한자유연합’과 ‘자유아시아방송’의 지적처럼, 中공산당 정권은 ‘순망치한’이라는 논리를 내세워 김정은 집단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하는 만행을 모른 척 하고 있다.

中공산당은 또한 해외 북한인권단체와 탈북자 지원 단체들이 북한 주민을 구출하는 활동을 강력히 통제하고, 김정은의 지시를 받은 北보위부 공작원들이 중국 내에서 활동하는 것을 눈감아 주고 있기도 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