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은이, 너…” 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살포

“정부의 간곡한 만류로 지난 10월부터 대북전단 살포 자제, 돌아온 건 핵실험”

입력 2016-01-07 14:44 | 수정 2016-01-08 09:52

▲ 과거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북한인민해방전선이 대북전단 살포를 준비하는 모습. ⓒ뉴데일리 DB

지난 6일 김정은의 명령으로 실시했던 북한 4차 핵실험의 후폭풍이 거세다. ‘대북전단’을 수시로 살포하겠다는 선언도 나왔다.

북한인권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7일 “앞으로 대북전단을 수시로 살포하겠다”고 공언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날 배포한 성명서를 통해 “지난 10월 북한을 자극한다는 정부의 간곡한 만류에 대북전단을 잠시 유보했었다”면서 “순진한 우리의 구애에 그들은 5,000만 국민을 단 한 방에 몰살시킬 수 있는 수소폭탄으로 대답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북한 측이 지난 6일 선전매체를 통해 “하늘이 무너져도 절대로 있을 수 없는 불변의 선택, 주권국가의 절대적 권리”라며 핵개발을 포기하거나 중단할 뜻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평화적인 방법으로, 권리도 없는 북한 인민들의 편에 서서, 잔인한 세습선군독재를 비판하고 사실과 진실을 알리는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한 것에 대한 김정은의 대답이 이것이냐”며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히 비판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우리는 김정은이 대한민국은 물론 인류 평화를 치명적으로 파괴하려는 4차 핵실험을 시도했음에도 강력한 물리적 대응과 행동을 하지 않고 말로만 책임을 전가하려는 미국, 중국,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방관자적 행태에도 격분을 금할 수 없다”면서 7일부터 수시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노라고 밝혔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부는 무권리한 북한 인민의 편에 설 것인지, 아니면 잔인한 가해자 김정은의 안위와 눈치만 볼 것인지 이제 선택하라”며 한국 정부의 강력한 대응도 촉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다시 대북전단을 살포하게 되면, 북한은 휴전선 확성기 대북방송 만큼이나 골치 아픈 일을 겪게 될 전망이다.

만약 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탈북자 사회는 물론 북한인권단체까지 합세한다면, 김정은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불만은 급속히 커질 것으로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