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朴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못할 이유 없다"

아태뉴스통신사 공동인터뷰서 위안부 문제 언급 "아베 총리가 결단을"

입력 2015-11-13 12:53 | 수정 2015-11-14 10:35

▲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대표들과 청와대에서 환담을 하는 형식으로 공동인터뷰를 갖고 있다. ⓒ뉴데일리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북핵(北核) 문제 해결의 물꼬가 트이고 남북관계 개선에 진척이 이뤄진다면 정상회담도 못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태평양 뉴스통신사기구(OANA) 회원사 대표들과 가진 공동인터뷰에서 "저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의 길을 여는 데 도움이 된다면 어떠한 형식의 남북 간 대화도 가능하다고 밝혀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다만 박 대통령은 "북한이 전향적이고 진실된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면서 북한 측의 진정성과 실천의지를 전제했다. 이어 "현 단계에서는 남북이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해 나가면서 차근차근 신뢰를 쌓아나가야 할 때"라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정부는 당국간 회담을 통해 최우선적으로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전면적 생사확인, 서신교환, 상봉정례화 방안을 협의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질문을 던진 연합뉴스는 "박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남북정상회담의 길을 열어놓되 이를 위해선 남북당국회담 개최 등 8.25 합의사항 이행을 통한 남북간 신뢰 축적의 과정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해석했다.

연합뉴스는 또 "북한에 대해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두지만 북한의 비핵화와 도발 중단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신뢰 구축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한-일(韓日) 관계개선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일본과의 교섭으로 위안부 문제 타결이 가능하다고 전망하는지'를 묻는 일본 교도통신(共同通信)의 질문에 "아베 총리가 과거의 상처를 어루만지고 치유할 수 있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를 인정하지 않고 자꾸 끌고 가는 것은 세계적인 정서와도 맞지 않기 때문에 가까운 시일 내에 가시적인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역설했다.

중국 관광객 비자 면제 시기에 대한 신화사(新華社)의 질의에는 "한국 정부는 두 나라 간 사증 면제의 예상 효과와 구체적인 사증 면제 확대 방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고, 내년 중 관련 연구 결과가 나오게 되면 이를 바탕으로 한중 사증면제 범위의 단계적 확대 방안을 중국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