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성남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 반기문 총장에게 서한 및 문서 전달
  • "존경하옵는 반기문 총장님, 이번 '북한인권결의안'은 필시 간악한 美제국주의자의 음모로…."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서 김정은 일당을 ICC 법정에 세운다는 내용을 담은 북한인권결의안이 통과되자 북한 측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北선전매체 화면 캡쳐.
    ▲ "존경하옵는 반기문 총장님, 이번 '북한인권결의안'은 필시 간악한 美제국주의자의 음모로…."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서 김정은 일당을 ICC 법정에 세운다는 내용을 담은 북한인권결의안이 통과되자 북한 측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北선전매체 화면 캡쳐.

    김정은이 자신을 국제형사재판소(ICC) 법정에 세우겠다는 유엔 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을 거부한다는 뜻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사무국은 지난 11월 24일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가 반기문 총장 앞으로 보낸 ‘북한인권결의안’ 관련 서한과 첨부 문서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고 한다.

    자성남 대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은 대부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비난하고 미국이 그 배후라는 ‘음모론’을 담고 있다. 서한 내용 가운데 일부다.

    “이번 ‘북한인권결의안’은 정치군사적 대결의 산물이자 북한에 대한 (서방세계의) 음모의 산물이다. 진정한 인권 보호와 증진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김정은 정권은 또한 “북한은 인권 대화에 나서려 했지만 미국이 가로 막았다”는 기존의 주장도 되풀이 했다.

    “우리는 지금까지 인권대화와 교류에 나서려는 진정한 의지를 보여왔다. 하지만 미국의 사주를 받은 EU와 일본이 대결의 길을 택했고, 이런 선택을 통해 EU와 일본이 스스로 인권 대화의 문을 닫았다.”


    자성남 대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과 함께 보낸 첨부 문서는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뒤 북한 외무성이 발표한 성명으로 알려졌다.

    당시 북한 외무성은 성명을 통해 “미국의 대조선 적대행위가 우리로 하여금 새로운 핵 시험을 더는 자제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면서 “전쟁 억제력은 무제한하게 강화될 것”이라고 협박했었다.

    유엔 사무국이 북한의 서한과 문서를 공개한 것은 관련 내용을 유엔 총회와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람시켜 달라는 북한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EU와 일본이 초안을 작성하고 60개국이 공동 제안한 ‘북한인권결의안’이 미국의 조종에 따른 것이라는 자신들의 주장을 선전하기 위한 행동으로 보인다.

    하지만 북한의 서한과 문서 내용을 본 유엔 회원국과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이 이 주장을 받아들일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김정은 정권의 억지와 헛소리를 다시 한 번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내 말이 맞다니까. 북한인권결의안은 미국의 음모야…." 시무룩한 정은이. 이제 그의 말을 믿는 나라는 하나도 없다. ⓒ北선전매체 화면 캡쳐.
    ▲ "내 말이 맞다니까. 북한인권결의안은 미국의 음모야…." 시무룩한 정은이. 이제 그의 말을 믿는 나라는 하나도 없다. ⓒ北선전매체 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