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판교 환풍구 사고, 이데일리 회장 "학비까지 책임"

'주최 명의 도용 논란'은 언급 안 해“경기도, 성남시 합의했다” 주장서 한 발 물러서

입력 2014-10-19 15:13 | 수정 2014-10-20 17:16

▲ 19일 오후 성남시 분당구청에서,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이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과 3자 회동을 끝낸 뒤 기자들의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와 관련, 행사 주관사인 이데일리의 곽재선 회장이 사고에 대한 책임은 물론 개인적으로 피해자들에 대한 학비까지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곽 회장은 19일 오전 성남시 분당구청 사고대책본부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과 비공개 회동을 갖고 사고수습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동이 끝난 뒤 곽재선 회장은 "이데일리가 사고 보상을 포함해 책임질 부분에 대해 분명히 책임질 것"이라며 "보상 등 사고 수습에 대한 모든 권한을 사고대책본부에 위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곽 회장은 "이데일리측도 사고대책본부에 상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 회장은 "유가족 중 유자녀가 있다는 소식에 가슴이 아프다"며 "남은 자녀들은 이데일리 외에 조그맣게 가지고 있는 장학재단을 통해 대학교 등록금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다만 곽 회장은 '주최자 명의 무단 도용 논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이날 회동이 끝난 뒤 열린 사고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김남준 대변인은 '주최 논란'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전했다.

'주최 논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김남준 대변인은, "주최, 주관 등에 대한 부분은 경찰 조사가 나와봐야 알 수 있다"며, "향후 대책본부는 피해 가족들에 대한 수습에 초점을 맞춰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경기도와 성남시, 이데일리는 '주최자 명칭 무단 도용' 여부를 두고 진실공방을 벌였다.

경기도와 성남시는 이데일리측이 자신들의 이름을 허락없이 무단 도용했다고 주장한 반면, 이데일리는 이들과의 사전 합의를 강변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전 [제1회 판교테크노벨리 축제] 주관사인 이데일리, 이데일리TV 등을 압수수색했다. 주최 논란이 불거진 경기과학기술진흥원도 수색 대상이 됐다.

이날 압수수색은 사무실 뿐만 아니라 행사 관계자의 자택, 승용차 등에 대해서도 이뤄졌다.
경찰은 또 행사관계자 6명에 대해서도 출국금지 처분을 내렸다.

경찰이 행사 주최 및 주관사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핵심 관계자들의 출국을 금지하면서, 이번 사고 관련자들에 대한 사법처리가 당초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