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클라리소닉, 1년 만에 매출 220% 성장 비결은?

소비자, 연예인 열광으로 성공적 시장 안착…국내 클렌징 판도 바꿔

엄정여 러브즈뷰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9-03 16:48 수정 2014-09-03 17:01

클렌징 디바이스 <클라리소닉>이 국내 론칭 1년 만에 매출이 220% 성장하며 뷰티업계 진동클렌저 열풍을 이끌고 있어 화제다. 

<클라리소닉>은 론칭 1주년을 맞아 브랜드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 7월 12일 기준 전년 동기 대비 220% 증가하는 등 폭발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클라리소닉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관심도를 실감케 하는 부분이다.

미국에서 물 건너온 이 낯선 제품은 어떻게 그 까다롭다는 한국 뷰티 소비자들을 만족시키며 성공적으로 상륙할 수 있었을까. 

클라리소닉은 국내 론칭 전부터 미국에서의 유명세로 인해 해외 직구를 통해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있을 만큼 반응이 뜨거웠다. 


2013년 6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첫 매장을 오픈하며 클라리소닉 국내 론칭을 손꼽아 기다린 뷰티 마니아들의 전폭적 지지 속에 화려하게 론칭했다. 

론칭 첫 해 단 1개의 매장으로 시작한 클라리소닉은 현재 클렌징 디바이스 브랜드로는 이례적으로 5개 매장으로 확장했다. 

또한 온라인상의 자발적인 후기글이 이어지고, 연예인들도 즐겨 쓰는 제품으로 알려지면서 대박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론칭 1주년을 맞아 4가지 한정 컬러로 구성된 리미티드 에디션이 출시됐고, 클라리소닉으로 경험한 WOW Moment를 소개하는 [WOW! 와우 모먼트 페스티벌]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했다. 

특히 클라리소닉은 기초부터 색조, 향수까지 통상 수백개의 제품군을 판매하고 있는 백화점 1층 매장에 디바이스 제품 하나만으로 입점해 업계의 이슈로 떠올랐다. 

이 같은 분위기를 타고 론칭 첫 해 1개의 매장으로 시작해 지난 7월 롯데백화점 부산점에 5번째 매장을 오픈했으며, 4월에는 롯데닷컴 클렌저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등 놀랄만한 성장을 이루고 있다.

또 오프라인에서뿐만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깊은 관심을 받으며 여러 뷰티 커뮤니티에서 사용후기가 이어지면서 여성들의 잇 아이템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실제로 대한민국 대표 뷰티 커뮤니티 <파우더룸>에서는 론칭 이후 관련 글이 500개 이상 게시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여기에 잦은 촬영 메이크업으로 철저한 클렌징이 필수적인 셀러브리티들의 반응도 클라리소닉이 인기를 끄는데 한몫했다.  

최근 씨스타 소유가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철저한 2중 세안을 위해 클라리소닉을 사용하는 장면이 노출되면서 방송 직후 [소유 모공클렌징], [소유 클렌징기기] 등이 연관검색어로 이슈가 된 바 있다.  

이외에도 제국의 아이들 동준, 달샤벳 수빈, 배우 박세영, 윤예주,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 모델 송해나, 양윤영 등 깨끗한 피부로 유명한 셀레브리티들이 본인들의 피부 비결이 클라리소닉을 통한 철저한 클렌징이라고 소개해 관심을 모았다. 

[사진 = 클라리소닉]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