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타이거 우즈 PGA챔피언십 공동 109위

입력 2014-08-08 15:38 수정 2014-08-08 16:08


황제 타이거 우즈(39.미국)가 PGA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공동 109위에 그쳤다.

타이거 우즈는 7일(현지시각)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의 발할라 골프클럽(파71.7천458야드)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3오버파 74타를 쳤다.

이에 우즈는 "오늘 전체적으로 좋지 못했다"며 "안 좋은 샷도 나왔고 퍼드도 도무지 말을 듣지 않았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우즈는 페어웨이 적중률 57.1%(8/14), 그린 적중률 55.6%(10/18)을 보였고 퍼드는 30개나 시도하는 등 전체적으로 저조한 상태를 보였다.

전반에 1오버파를 기록하고 나서 후반에서도 1,2번 홀(이상 파4)에서 티샷이 연속으로 왼쪽으로 밀리면서 보기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2번 홀 티샷은 워터 해저드로 향했다.

연습 라운드를 마치고 자신감을 보인 우즈였지만 이제는 '컷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