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朴 대통령, 총리 못 잡으면서 유병언은 잡으라고 독촉

10일 국무회의서 "유병언 이렇게 못잡는 거 말 안된다" 강력 질타

입력 2014-06-10 12:02 수정 2014-06-10 12:19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지금 유병언 검거를 위해 검경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이렇게 못 잡고 있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질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금까지의 검거 방식을 재점검하고 다른 추가적인 방법은 없는지 모든 수단과 방법을 검토해 반드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세월호 참사의 근본적 원인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를 붙잡아 하루빨리 진상을 밝히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의 국무회의에서 유병언 일가와 관련된 발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7일 국무회의에서도 [조속한 검거]를 주문했으나 여전히 유병언의 행적은 묘연하다.

박 대통령은 유병언 일가를 잡아들이라고 연거푸 주문했지만 정작 자신은 신임 총리를 내보이지 못하고 있다.

국무총리의 공백사태는 이날로 45일째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한 정홍원 국무총리의 시한부 총리기간이 점점 길어지는 모습이다. 국정원장 자리도 20일째 비워져 있다.

안대희 총리 후보자 낙마 이후 후임 총리 발표가 더뎌지면서 [거북이 인사]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청와대에서 낙점한 후보들이 고사하거나 높은 검증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고 한다.

더군다나 박 대통령의 인사스타일은 특정 후보에 대해 애드벌룬을 띄워 여론을 엿보는 등 언론을 통한 사전 검증을 선호하지 않는다.

때문에 언론에서 거론됐던 인물 보단 의외의 인물이 낙점될 가능성이 크고, 지명되는 순간부터 혹독한 검증이 시작된다.

청와대의 늑장 인사로 초래된 국정파행은 상당하다.
한창 일할 집권 2년차에 인사에 발목이 잡혀있다. 국정운영의 중요한 축인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비롯한 공직혁신방안, 민생법안 등은 보이지 않고 있다.

대통령의 인사는 만사다.

지금까지 인사방식을 고집한다면 앞으로 남은 3년 동안 내내 인사문제에 시달리게 된다. 지금까지의 인사풀, 인사 방식의 전면적인 재점검이 필요하다. 적합한 후보를 찾기도, 적합한 후보가 제안에 응하기도 어려운 시스템에서 벗어나야 한다. 박 대통령의 나홀로 장고(長考)는 단축돼야 한다. 장고 끝에 악수가 나올 경우, 여당도 돕기 어려워진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