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스웨덴 “김정은, 조직적으로 심각한 인권유린 자행”

입력 2014-06-03 11:53 | 수정 2014-06-03 12:00

▲ 자신의 측근들을 데리고 시찰 중인 김정은. 북한에서 인권(人權)이란 김정은 일족의 권리를 말한다.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웨덴 외무부가
김정은 정권이 자국 주민들을 대상으로
정치범수용소와 같은 조직적이고 심각한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는
스웨덴 외무부가 지난 5월 28일 발간한
아시아 태평양 41개국의 인권 상황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만스 몰랜더(Måns Molander) 스웨덴 외무부 인권담당국장이
‘자유아시아방송’ 과 인터뷰한 내용 가운데 일부다.

“북한의 전반적인 인권 실태를 보면,
억압적인 북한 정권은 심각하고 조직적인 인권 유린을 자행하고 있다.
정치범수용소 등에서 매우 다양한 인권 침해가 발생하고 있다.”


스웨덴 외무부가 발간한 아시아 태평양 41개국 인권 보고서 가운데
북한 관련 부분은 15페이지.

몰랜더 국장은 2013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조사한
370여 페이지 분량의 보고서를 참고해,
다른 해에 비해 정확하고 방대한 자료를 토대로
북한인권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올해 북한인권 관련 내용이
2011년 발간된 보고서와 특별히 다른 점은
2013년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구성돼
믿을만한 자료가 매우 많았기 때문에 정확도가 크게 높아졌다는 점이다.”


북한이 정권 차원에서 국민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고 밝힌
스웨덴 정부는 북한과 수교하지 않은 미국을 위해 ‘이익대표부’ 역할을 맡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발간한 아태 국가 인권보고서에는
평양주재 스웨덴 대사관이 케네스 배 씨 등
북한 정권에 억류된 미국인 2명을 석방하기 위해 어떤 활동을 했는가,
미국을 위해 어떤 일을 했는가 하는 부분은 담지 않았다고 한다.

스웨덴 정부는 20년 전부터 연례 세계인권 보고서를 작성해 발표하고 있다.
보고서에는 전반적인 인권상황과 함께 국제기구를 통한 인권보호,
지역 주민의 정치적, 경제적, 사회적 권리, 소수자들의 인권 등에 대해 서술하고 있다.

스웨덴 정부의 연례 세계인권 보고서는
세계 각국의 스웨덴 공관, 유엔 등에서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하며,
스웨덴의 인권정책 마련과 민간 인권단체, 학계 활동 등을 돕는 게 사용한다.

스웨덴의 연례 세계인권 보고서에 북한 문제가 포함된 것은 2011년 이후 3년 만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