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병세 외교 “北, 자신 있으면 인권대화 하자”

입력 2014-09-24 12:12 수정 2014-09-24 12:23

▲ 美뉴욕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열린 북한인권고위급회의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AF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엔 총회를 계기로 미국 뉴욕에서 열린 북한인권 고위급 회의에
북한 김정은 정권이 참가신청을 하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돌직구’를 날렸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존 케리 美국무장관 주재로 열린 북한인권 고위급 회의에서
“북한 정권이 주민들의 인권 개선에 대한 의지와 자신이 있다면
남북 인권대화를 갖자”고 제안했다.

“인권 대화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이 이에 대한 의지를 내비친 것을 환영하며,
남북한 간에도 인권대화와 인도적 문제 전반에 대한
포괄적 협의가 이루어지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진정으로 인권을 주장하고 싶다면,
유엔에 전적으로 협력하고, 납북자, 국군포로,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진지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최근 한국 정부가 북한 여성과 아동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WFP와 WHO를 통한 대북 지원 예산으로
1,300만 달러를 책정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북한이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는
북한 주민 모두가 자유와 인권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자 한다.
오늘 회의가 북한 인권을 다루어 나가는 국제사회의 연대와 행동에 있어서
중요한 역사적 이정표로 기억될 것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참석한 북한인권 고위급 회의의 주제는
‘심각한 불의: 북한 인권폭력 집중조명’이었다.

이날 회의에는 존 케리 美국무장관과
한국, 일본, 호주 외교장관,
알 후세인(Al-Hussein)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
각국 정부 인사 및 시민단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고,
탈북자 신동혁 씨가 나와 북한 김정은 정권의 인권실태에 대해 증언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 참석해,
“핵무기 개발을 통해 인권을 증진시킨다”는 김정은의 주장이
심각한 모순이라고 지적하는 한편,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요청에 부응해
북한인권사무소 개소를 위해 OHCHR과 긴밀히 협조 중이며,
인도적 대북지원도 확대하고 있다고 참가자들에게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존 케리 美국무장관, 기시다 일본 외무성 장관, 알 후세인 인권최고대표 등도
COI 보고서에 나타난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에 대해 우려하면서,
북한 김정은 정권이 COI 권고사항을 이행하라고 촉구하고,
유엔이 보다 강화된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교부는 이 같은 분위기에 따라,
이번 유엔총회에서는
COI 권고를 반영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