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정몽준 이혜훈 서울시장 예비후보, 네거티브 안한다더니…
  • 새누리당 서울시장 에비후보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정몽준 의원,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혜훈 최고위원 ⓒ뉴데일리 DB
    ▲ 새누리당 서울시장 에비후보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정몽준 의원, 김황식 전 국무총리, 이혜훈 최고위원 ⓒ뉴데일리 DB

     

    새누리당 서울시장 경선 레이스의 마지막 정책토론회는 '막장'으로 9일 마무리 됐다.

    앞서 두 차례의 TV토론과 한 차례의 정책토론에서 잇따랐던 후보 간의 네거티브 난타전은 이날도 그대로였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기리는 묵념과 함께 토론회가 시작됐으나 숙연한 분위기는 잠시였다. 이내 고성과 삿대질이 교차하는 아수라장으로 바뀌었다.  

    전일 정몽준 예비후보의 제안으로 김황식, 이혜훈 예비후보가 수락한 네거티브 중단 선언은 일찌감치 실종됐다.

    명색이 정책토론회였지만 각 후보 진영 측에서 나온 패널들은 상대 후보 깎아내리기에 바빴고 사회자가 "정책과 관련 없는 내용은 답변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이야기 할 정도였다.

    상대 후보 측 패널을 인신 공격하는 모습도 눈에 띠었다.

    김황식 후보의 패널로 나선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 소장이 정몽준 후보을 향해 “보수 진영은 경제도, 성장도 중요한데 과거 유신정권을 비난한 부분에 대한 시각을 여쭙고 싶다”고 물었다.

    이에 정 의원은 “‘우리 보수 진영’이란 표현은 대한민국에서 어느 애국심이 있는 분들을 우리 보수 진영이라고 하는지, (황장수 소장은) 너무 자기 자신을 앞세워선 안 된다”고 비꼬았다.

    이때 객석에서는 “패널까지 욕하지 마라”라는 고함이 쏟아졌다.

    또 이혜훈 후보 측 패널로 나온 지상욱 전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김황식 후보를 향해 "정미홍 대표가 부적절한 표현으로 수사를 받자 정미홍 대표를 버렸다"고 비난했다.
    정 대표는 최근 세월호 참사오 관련한 부적절한 언행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

    이에 김 후보가 "정미홍 대표가 우리를 외곽에서 도와준 것은 맞지만 저희 캠프에서 공식의 직함을 맡고 계신 것은 아니다"고 부인하자 '김황식 선거사무소 선거본부장 정미홍'이라는 명함을 크게 들어올렸다.  

    사회자인 홍성걸 교수가 시간 분배에 문제가 있었다며 정몽준, 이혜훈 두 후보에게만 추가 발언 권을 주자 토론장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김 후보 측 지지자들은 "해명할 기회를 답변 숫자를 따져서 시간을 더 주는 경우가 어디있느냐"고 사회자에 따져 물었다. 잇따른 항의에 사회자 직권 권한으로 일부 참석자들을 퇴장 시켰고 토론회가 끝난 뒤에도 참석자들의 반발은 계속됐다.

    이에 홍 교수는 “뭐가 엉터리라는 거야”라고 언성을 높인 뒤 토론장 밖으로 나갔다.

    정몽준 측 이수희 경선준비위원회 대변인은 <뉴데일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날 진흙탕 싸움으로 변한 정책 토론회에 대해 “국민들께 자꾸 이런 모습 보여서 안타깝고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황식 후보 캠프관계자도 “공격적인 질문에 대한 김 후보의 답변 시간을 공정하게 배려하지 않았다고 생각한 일부 지지자의 항의였다”고 아쉬움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