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朴 대통령, 첫 특별사면은 내년 설 '서민생계형'

부정부패-사회지도층 인사 특사 없다

입력 2013-12-23 13:41 | 수정 2013-12-23 13:57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이래
처음으로 특별사면을 단행한다.

박 대통령은 23일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특별사면에 대한 실무적인 준비를 지시했다고
청와대 김행 대변인이 밝혔다.

 

"부정부패와 사회지도층 범죄를 제외하고
순수 서민생계형 범죄에 대한
특별사면을 고려하고 있다.

내년 설 명절을 계기로
특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


박 대통령은 특사의 범위를
순수 서민 생계형 범죄로 한정해
대기업 총수 등 경제사범들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사회지도층을 향한 특혜는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현재 수감된 기업인들 외에도
적잖은 인사들이 탈세 등 비리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박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신년 구상과 어젠다, 정책 방향 등을
밝히겠다는 뜻도 보였다.

 

"내년 새해에는
신년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한다.
매년 새해가 되면 대통령의 신년구상과 어젠다,
정책 방향 등에 대해서 대통령이 국민 앞에 밝혀오곤 했다.
그 형식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여러 수석들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 잘 준비해달라"


박 대통령은 취임 첫 해를 마무리 하는 동안
단 한 차례도 기자회견을 연 적이 없다.
최근 철도노조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사회갈등이 확산되자 직접 대화에 나서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