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美신형 스텔스 정찰기 RQ-180, 2015년부터 북한서 활동?!

입력 2013-12-07 16:32 | 수정 2013-12-09 13:06

[에어리어 51](Area 51, 51구역),
[그룸레이크],
[넬리스 美공군기지],
[S-4](Site 4).

모두 같은 곳을 부르는 다른 이름이다.

▲ 드라마, 영화 속에 등장하는 51구역의 이미지. UFO와 외계인을 가두고 있다는 게 음모론자들의 주장이다.

1947년 뉴멕시코州 로스웰에서
[UFO 추락사건]이 있었다고 알려진 뒤
[음모론자]들의 큰 관심을 얻는 곳이다.

[음모론자]들은 여기에
추락한 UFO가 숨겨져 있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미군은
이곳에서 신형 무기를 개발한다고 밝혀왔다. 

[음모론자]들은 이와 비슷한 기지가
호주의 [파인 갭],
영국의 [윌트셔] 기지 등
세계 곳곳에 있다고 주장한다.

12월 6일(현지시간) 이곳이 다시 화제의 중심이 됐다.
바로 최신형 스텔스 무인정찰기의 정체가 드러나서다.

美항공전문지 <에비에이션 위크>(Aviation Week)는
[美공군이
그룸레이크 공군기지에서 개발한
신형 스텔스 UAV를
운용하고 있다]

단독보도 했다.

▲ 6일 에비에이션 위크가 공개한 RQ-180 스텔스 무인정찰기의 모습. [사진: 에비에이션 위크 화면 캡쳐]

<에비에이션 위크>에 따르면
신형 스텔스 무인정찰기의 이름은 RQ-180.
제조사는 B-2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를 만들어 낸
<노드롭 그루먼>이다.

<노스롭 그루먼>은
RQ-180을 개발한 뒤
2005년부터 [51구역]에서 테스트를 했다고 한다. 

RQ-180의 모습은
美항모에서 테스트 했던
무인 공격기 X-47B와 비슷해 보인다.
하지만 크기는 훨씬 크다.
날개 폭만 39.62m에 달한다고.

▲ 美해군에서 테스트 중인 X-47B 무인 스텔스 정찰기. '민주화 폭격기'가 될 수 있다.

2011년 이란의 GPS 위성신호 교란으로 포획된
스텔스 정찰기 RQ-170 센티넬(록히드 마틴 제조)>에 비해
스텔스 성능과 체공시간-감시정찰 능력 등이
더욱 향상됐다는 게 <에비에이션 위크>의 설명이다.

<노드롭 그루먼> 측은
RQ-180
기존에 사용하던 U-2 정찰기를 대체하는 용도로
사용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한다. 

실제 작전에 투입되는 시기는 2015년부터.

RQ-180의 동체에는
X-47B처럼 폭탄창이 있어
<에비에이션 위크> 측은
여기다 전자전 포드(Pod)나 정밀 감시센서,
유도 폭탄 등을 갖출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RQ-180의 엔진-재질-능력 등
상세한 제원은
<에비에이션 위크> 측도 추측만 할 뿐이다.

▲ 1990년대 후반, 51구역 주변에서 UFO로 알려졌던 시험기 '다크 스타'. 스텔스 무인기다. 시험 중 추락하기도 했다.

RQ-180의 존재가 드러나자
세계 각국의 항공 전문가와 군사 전문가들은
그 용도와 제원에 대해 다양한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들 분석 중 공통점은
RQ-180
핵개발과 테러 조직-범죄 조직 지원으로
세계 각국을 불안하게 만드는
북한-이란 등을 감시하는 데 쓰일 것이라는 점이다.

이 분석은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

▲ 이란 혁명수비대가 포획한 RQ-170 센티넬 무인 스텔스 정찰기. GPS 위성신호를 해킹했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 RQ-180보다 앞서 만든
RQ-170 센티넬의 경우,
주한미군 기지에서 시험운용을 한 적이 있으며,
2010년 3월 27일 [천안함 폭침] 당시
RQ-170
북한 잠수정의 공격 징후를 파악했다는
언론 보도도 나온 바 있다. 

일각에서는
북한과 중국의
[스텔스 잡는 레이더]로
추적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스텔스 잡는 레이더]는
항공기에서 나오는 전파를 수집해
대략적인 위치를 추정하는 방식의
[패시브 레이더]다.

따라서 스텔스 성능이 우수하고
성능이 뛰어나면
이 레이더로는 탐지하기가 어렵다.

한편 일부 군사 전문가들은
RQ-180이나
현재 테스트 중인 X-47B 등의 실제 전력은
언론들이 파악하는 것보다
더욱 우수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 美DARPA에서 연구한 공중 레이저 무기 일러스트레이션. B-1B 폭격기가 공대공 레이저를 쏘는 상상도다. [그림: DARPA]

그 근거는
美국방성 산하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 때문.

DARPA
당장 사용할 무기 보다는
20~30년 뒤에 필요한 무기의
개념과 시스템을 연구하는 곳이다.

이곳에서 1980년대 개념을 제시한
[요격용 레이저 무기]는
이미 실전배치를 앞두고 있다.

그 중 항공기에 장착해
미사일을 요격하고 지상 목표를 타격할 수 있는
레이저 무기도 포함돼 있다.

아무튼 RQ-180의 존재가 드러남에 따라
북한과 이란 정권은
또 한 번 [땅굴]로 피난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