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상기 "민주당, 허위사실 명예훼손" 野 되레 맞고소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 "박영선 근거없는 주장으로 명예훼손"정청래 "서상기가 돈봉투 건네" vs 서상기 "정청래 주장 사실 아니다"

입력 2013-06-19 13:08 | 수정 2013-06-19 16:14

▲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연합뉴스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을 놓고 시작된 여야 공방이
감정 섞인 [맞고발] 사태로 치닫고 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은 18일
국회 법사위원장인 <민주당> 박영선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서상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영선 의원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강력 항의했다. 
"박영선 의원은
국회 정보위가 개최되지 않은 사유와 관련해, 

민주당 국정원 진상조사특별위원회·법사위원 공동 기자회견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


앞서 박영선 의원은 지난 16일
서상기 의원의 국정원 사건 연관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남재준 국정원장과 서 의원의 거래 문제로
정보위원회가 개최되지 않고 있다.

서상기 정보위원장이 정보위를 열지 않고 있다.
여기에 분명히 뭔가 커다란 이유가 있다고 민주당은 보고 있다." 


서상기 의원은 박영선 의원의 발언을 모략이라고 규정,
[박영선 의원은 최소한의 예의도 모르는 국회의원]이라며 비판했다.  

(박영선 의원은) 국정원 선거개입 진상조사특위 기자회견이라는 명목으로
[남재준 국정원장과 서 위원의 거래 문제],
[여기에 분명히 뭔가 커다란 이유가 있다]를 운운,
정보위가 개최되지 못하는 이유에 모종의 거래가 있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해당 기자회견 내용은 각 언론사 보도문에 인용돼
고소인에게 씻을 수 없는 명예훼손을 끼쳤다.
동료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도 모르는 터무니없는 모략이며,
아직까지도 이러한 구태정치가 만연하는 국회의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 민주당 박영선 의원ⓒ연합뉴스

<민주당>은 맞불 전술을 구사하는 모양새다.

박영선 의원은 19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서상기 의원이 자신을 형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데 맞서 
직권남용에 대한 수사의뢰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서상기 의원은 정보위원장으로서 직권남용이나
직무해태에 해당되는지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
이 부분이 국정원의 정치개입 사건과 어떻게 연루됐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수사의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영선 의원
한술 더 떠 정청래 의원은 서상기 의원의 뇌물공여 혐의를 주장했다. 
국정원 사건으로 국회 정보위 개최를
민주당이 끊임없이 요구하던 지난 5월에
(서상기 위원장이) 제게 (외교통일위) 국외출장을
잘 다녀오라며 봉투 하나를 주더라.


정청래 의원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는 점을 강조하 듯
서 의원을 향해 자신을 고소하라고 부추겼다.

그때 제가 [뜻만 고맙게 받겠다] 하고 돌려보냈다.
얼마가 있는지 확인은 안 했다.
이 말이 사실이 아니라면
저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라.
저를 고소 안 하면 뇌물공여 직무유기,
직무태만으로 고소를 검토하겠다.


민주당 측의 주장과 관련,
서상기 의원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단호히 선을 그었다.

서상기 의원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정보위에서는 국외 출장을 간 일이 없다.
다른 상임위 출장을 내가 챙길 입장도 아니다.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이후로 정청래 의원을 만난 적도 없는데

[출장 잘 다녀오라]면서 봉투를 주었겠느냐.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향후 대응은 신경 쓸 것 없다."

(정보위에 대해서도) 끊임없이 개최하자고 야당 측에 얘기했다.
특히 법안을 다루고 시간을 얼마든지 줄테니,
국정원 댓글 사건과 북한 문제 등을 다루자고 했다.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는 것도 아니고,
논의하자는 것인데 민주당 의원들이 논의를 거부한 것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