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정무라인 연쇄 이동..정무부시장, 정무수석 물갈이

새 정무부시장에 기동민 현 정무수석권오중 현 비서실장, 정무수석으로 자리 옮겨김형주 정무부시장, 경남지사 보궐선거 민통당 후보 출마 위해 사임

입력 2012-10-31 00:54 수정 2012-10-31 03:11

▲ 기동민 서울시 정무부시장 내정자.ⓒ

12월 1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형주 정무부시장이 사임하면서 서울시 정무라인 핵심인사들이 연달아 자리를 옮겼다.

서울시는 새 정무부시장에 기동민 현 정무수석비서관(46)을 내정했다고 30일 밝혔다.

기 정무부시장 내정자는 전남 장성 출신으로 고 김대중 대통령 비서실 행정관과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 등을 지냈다. 작고한 김근태 의원의 보건복지부 장관 재임 당시 정책보좌관을 지낸  GT(김근태)계 인사 중 한 사람이다.

특히 기 부시장 내정자는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 캠프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문재인-안철수 후보단일화 움직임 속에서 그의 역할에 관심이 쏠린다.

“기 정무수석비서관은 지난 6월 서울 시내버스 파업 당시 중재를 맡아 조기정상화에 기여했고, 사회투자기금 설치를 위한 시의회의 동의를 얻어내는 등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시

기 수석의 후임으로는 박원순 시장을 취임 직후부터 보좌해온 권오중(44) 현 비서실장이 자리를 이어받았다.

앞서 김형주 정무부시장은 김두관 지사의 퇴임으로 치러지는 12월 19일 경남도지사 보궐선거에 민주통합당 후보로 출마하기 위해 다음달 1일자로 부시장직에서 물러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