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원순 시장도 ‘코드인사’? 보좌진 면면 알고 보니..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 행안위 국감서 측근 채용 문제 지적윤 의원 “전임 시장보다 보좌진 두 배, 급여 총액도 증가”박 시장 “전화수첩 단순 비교로 인한 오해, 보좌진 수 오히려 5명 줄어” 서울시 “부당한 측근 채용은 사실 무근”

입력 2012-10-11 14:18 수정 2012-10-11 17:53

▲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 취임 후 서울시 시장단(시장 보좌관 등) 간부급 직원이 오세훈 전 시장 때보다 2배 가까이 늘고 핵심부서에 전문성과 관계없는 측근인사를 앉혔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은 서울시로부터 받은 국감자료를 근거로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의 시장단 간부급 직원은 21명으로, 오 전 시장 재임시 12명과 비교할 때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간부급 직원이 늘면서 이들에게 지급된 급여 총액 역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오 전 시장이 재임하던 지난해 5월 서울시 간부급 직원 12명에게 지급된 급여 총액은 8,044만2,820원이었으나 올해 5월 간부급 직원에게 지급된 급여 총액은 1억166만4,110원으로 껑충 뛰었다.

이어 윤 의원은 박 시장을 보좌하기 위해 특별 채용된 계약직이나 별정직 직원은 모두 17명으로, 이 중 11명이 최고위직인 ‘가’급 계약직이라고 덧붙였다.

논공행상에 따른 측근기용 의혹도 제기됐다.

윤 의원은 박 시장 취임 후 시장 직속으로 신설된 ‘서울혁신기획관’의 경우 계약직 직원 5명 중 1명을 제외한 4명이 참여연대, 아름다운 가게, 희망제작소 출신 인사들이라며, ‘코드인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보좌진이 필요이상으로 많다는 우려가 있다. 선거에 도움을 준 사람들에게 시정을 맡기지 않겠다고 했지만 언행일치가 전혀 안 되고 있다”
  - 윤재옥 의원

보좌진 확대와 코드인사 지적에 박 시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시장단 비서실 전체 규모를 보면 오히려 34명에서 29명으로 줄었다. 외부에서 들어온 직원도 18명으로, 전임시장 시절 23명보다 오히려 5명이 줄었다”
  - 박원순 시장

서울시도 해명에 나서 시장단이 늘었다는 윤 의원의 주장은 전·현직 시장 재임 시 만들어진 전화수첩상의 보좌진 명단을 비교한 것으로, 실제와 다르다고 말했다.

“종전 수첩은 보좌진 중 5급 이상 일부만을 포함시켰으나 현재 수첩은 원활한 업무연락을 위해 5급 이상 17명 외 계약 나급, 별정비서 등 시장을 보좌하는 직원 대부분이 포함돼 있다”

“실제 시장단 규모로 보면 5명이 줄어들었다”

측근인사 기용 의혹에 대해서도 전문성과 역량이 검증된 인사를 채용한 것으로, 부당하게 측근을 채용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시장단 인사 중 상당수가 과거 박 시장과 같은 곳에서 활동했던 시민단체 출신이고, 계약직의 경우에도 최고위직인 ‘가’급이 절반을 훨씬 넘어, 측근기용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