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외계인 발자국 발견 "혹시 늑대인간?"

3개의 발가락 가진 대머리 외계인?

입력 2012-06-24 16:15 | 수정 2012-06-26 18:55

정체 불명의 '발자국 사진' 한 장이 인터넷을 강타했다.

해외 인터넷상에 먼저 소개된 '문제의 사진'은 최근 국내 커뮤니티 게시판까지 넘어와 네티즌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일설에 따르면 이 사진은 미국 켄터키의 한 시골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을 촬영·게재한 제보자는 "이 발자국은 정체를 알 수 없는 괴물이나 외계인의 것"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이 제보자는 "발자국의 주인공은 어린이처럼 작은 몸집에, 머리카락은 없고 입에 입술이 없었다"며 제법 자세한 묘사까지 곁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람의 말을 종합하면 "3개의 발가락을 가진 대머리 외계인이 켄터키의 한 마을에 나타나 뚜렷한 발자국을 새기고 사라졌다"는 얘기다.

그러나 관련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단 호기심은 보이면서도, 이 그림이 진짜 외계인 발자국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는 반응이 대다수다.

한 네티즌은 "사진 자체에는 조작의 흔적이 없어 보이나, 발자국을 남긴 생물이 외계인이라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