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檢, 박희태 의장실 前비서 이틀째 집중 추궁

범행 모의·1억 대가성 캐물어역삼동 술집 여종업원들도 조사

입력 2011-12-17 15:29 | 수정 2011-12-17 17:37
10·26 재보선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김봉석 부장검사)은 17일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 비서 김모(30)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연이틀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전날 김씨를 상대로 자정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으나 조사량이 많아 이날 점심때 다시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 전 비서 공모(27.구속)씨와 함께 디도스 공격을 사전 모의했는지 집중적으로 따져 물었다.

검찰은 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를 공격한 IT업체 K사 대표 강모(25.구속)씨에게 건네준 1억원이 디도스 공격의 대가는 아니었는지도 추궁하고 있다.

그간 경찰 조사결과에 따르면 김씨는 10월20일 공씨에게 1천만원을 건넸으며 이 돈은 10월31일 강씨의 계좌에 입금돼 K사 직원 7명의 임금으로 사용됐다.

김씨는 지난달 11일 K사 계좌로 9천만원을 송금했으며 이 돈은 다시 강씨의 계좌로 넘어가 대부분 인터넷 도박에 쓰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그러나 공씨의 범행에 가담한 적이 없고 돈의 성격도 개인 간 대여금이거나 K사 사업에 투자한 돈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씨를 밤늦게까지 조사한 뒤 디도스 공격 범행에 가담한 구체적 정황이나 진술이 확보되면 사법처리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검찰은 또 이날 공씨와 김씨 등이 재보선 전날인 10월25일 함께 술을 마셨던 서울 역삼동 술집의 종업원 3~4명을 불러 당시 이들 사이에 디도스 공격에 관한 대화가 오갔는지 조사했다. 검찰은 전날도 해당 술집의 매니저급 종업원 1명을 불러 조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