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대병원 "실험동물 영면하시길" 위령제>

한해 1만5천마리 희생…"사람 위한 고귀한 희생"

입력 2011-12-17 11:30 수정 2011-12-17 13:31

"이 세상에서 고귀한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한 실험동물은 반드시 저 세상에서 영광을 누릴 것입니다. 부디 영면하시기 바랍니다."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건동에 있는 서울대병원의 한 강당에서 자못 슬픈 반주의 음악을 배경으로 한 추모사가 울려 퍼졌다.

이날 행사는 서울대병원에서 실험으로 생을 마친 동물들의 혼을 달래도록 마련한 위령제로, 1996년부터 매년 이맘때 진행되고 있다.

본업이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일이지만, 위령제에 참석한 이 병원 의사와 연구원 등 130여명은 행사가 진행되는 내내 숙연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서울대 연건캠퍼스(서울대병원)에서 실험으로 희생된 동물은 생쥐 9천132마리, 집쥐 5천98마리, 토끼 934마리, 기니픽 111마리, 개 107마리, 개구리 88마리, 돼지 76마리, 영장류 32마리, 모래쥐 12마리, 고양이 12마리, 양 9마리, 염소 8마리 등으로, 그 수는 무려 1만5천여 마리에 이른다.

추모 분위기는 병원 측이 제작한 동영상이 상영되면서 절정에 달했다.

10분 분량의 이 동영상에는 실험실 우리에 갇히고도 신이 나서 장난감 공을 갖고 노는 고양이, 흰 고무장갑을 낀 의사가 머리를 쓰다듬어주자 꼬리를 흔드는 개의 모습 등이 담겼다.

특히 '어릴 적부터 저의 동물 사랑은 유별났습니다. 시간이 흘러 실험동물 기술원이 되었습니다. (실험실 우리에 갇혀) 마지막 인사를 건넬 때 체념한 듯 고개를 떨어뜨리던 누렁이의 모습을 잊을 수 없습니다'는 자막이 동영상에 나가자 여기저기서 감정에 북받친 듯 훌쩍이는 소리가 들렸다.

영상이 끝난 뒤에는 '특별한 제사상'에 헌화하는 순서가 이어졌다.

제사상에는 8가지 종류의 동물 사료와 '럭셔리 도그(luxury dog) 쇠고기'라 적힌 통조림, 대추·감·바나나·배·배추 등이 놓였고, 흰 가운을 입은 의사들이 길게 줄을 서서 제사상에 국화 한 송이씩을 바쳤다.

40분에 걸친 위령제가 끝난 뒤 이 병원 내과의사 양재연(34·여)씨는 "처음보단 많이 무뎌졌지만 그래도 가끔 쥐의 눈만 봐도 불쌍한 맘이 들 때가 있다"면서 "태어나 평생 실험 도구로만 사용되다 죽는 것이 아니냐"며 안타까워 했다.

앞서 동영상을 보며 눈물을 훔친 이 학교 의생명연구원 직원 민정선(37·여)씨는 "직접 동물들을 자르고 찌르며 실험하는 사람들 모두가 위령제를 치르며 나처럼 마음이 아팠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