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與 “서장 폭행···공권력 무너져” 엄벌 촉구

“한-미 FTA 반대시위 적극 대응해야”

입력 2011-11-29 11:20 수정 2011-11-29 11:43

▲ 한나라당 김정권 사무총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서장 폭행문제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나라당은 29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집회 현장에서 시위자들이 종로경찰서장을 폭행한 사건을 ‘공권력에 대한 폭력’으로 규정하고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김정권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부 시위대의 공권력에 대한 폭력은 도저히 용납하지 못할 사항이며, 이를 둘러싼 비아냥과 ‘경찰 자자극’이라는 유언비어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공권력에 대한 폭력 행사는 소인배의 정의고, 이를 확대 재생산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권력이 무너지면 사회 불안과 대다수 국민의 생활 불안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엄중 처벌을 주장했다.

나아가 “불법 폭력이 정의인 것처럼 부추기는 일부 정치인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야당 의원들을 힐난하기도 했다.

특임장관을 지낸 이재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한-미 FTA를 반대한다고 국회 본회의장에 최루탄을 던지고 대화를 요구하는 경찰서장을 폭행하는 것은 어떤 경우라도 정당화될 수 없다. 통합도, 쇄신도, 복지도 좋지만 이런 행태를 바로잡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일부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한-미 FTA 반대집회에 대한 강력한 대응 필요성을 주문했다.

박영아 의원은 “인터넷 괴담이 난무하는데 한-미 FTA 반대 기저에는 반미(反美)가 있고 반대 세력의 목표는 촛불시위 아니냐. 이를 방지하기 위해 한나라당이 한-미 FTA 반대운동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송광호 의원도 “소극적으로 대응한다면 (비준안에 찬성한) 151명의 의원이 역사에서 어떻게 평가받겠느냐”며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주성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 한-미 FTA 반대집회에 대해 “미국에 대한 반대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의견이 반영된 이유 없는 집회다. 광우병 때도 그랬지만 야당이 야권 연대와 통합을 위해 FTA 시위를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