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한구 “靑도 박근혜 활동 양해 해달라”

“朴, 서울시장 선거 지원? 후보 선정도 안됐는데”

입력 2011-09-14 11:28 수정 2011-09-14 12:58

한나라당 이한구 의원(사진)은 14일 “청와대가 박근혜 전 대표의 활동에 양해를 해줘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표의 경제자문역인 이 의원은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 “박근혜 전 대표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좀 더 움직여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표는 이제까지는 국민에게 너무 많이 노출되면 현 정권에 부담이 되지 않겠느냐며 (활동을) 자제해 왔는데 그게 국민 요구와 상충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간이 갈수록 보다 많은 사람이 박 전 대표에게서 직접 얘기를 들어보고 싶어 하기 때문에 많은 국민들이 희망을 갖도록 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 정권과의 차별화 여부에 대해서는 “내용에 따라 100% 같을 순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박 전 대표가 10.26 재보선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견을 전제로 “후보자도 선정이 안됐는데 지원할거냐 말거냐 하는 논의가 앞뒤가 맞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의 서울시장 후보 선정과 관련해 “인기에만 왔다갔다 하는 사람보다는 책임감이 강하고 특히 종합행정 경험이 있는 사람이어야 제대로 봉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