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군요청 관계 없이 불법은 처벌"

제주 파견 윤종기 차장 "불법 차단이 기본역할""강정마을 평화롭고 친절..지방청장 보좌할 것"

입력 2011-08-29 12:51 | 수정 2011-08-29 16:30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외부세력과 반대주민의 불법시위 진압에 미온적이라고 평가받았던 제주경찰청을 감찰하기 위해 파견된 윤종기 경무관이 29일 "해군 요청 여부를 떠나 불법행위를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윤종기 충남지방경찰청 차장은 29일 오전 제주지방경찰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불법행위냐 아니냐 판단이 중요하다"며 "해군이 불법행위를 당하고 있으면 공사가 정상적으로 될 수 있도록 차단ㆍ보호하고, 불법행위를 한 자를 검거해 처벌하는 게 경찰의 가장 기본 역할이다. 설사 (해군의) 요청이 없더라도 불법행위가 있다면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앞으로 제주해군기지 사업에 적극 개입할 뜻을 밝혔다.

하지만 부산이나 서울과 같은 대규모 경찰 병력 투입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종기 차장은 공권력 추가 투입에 대한 질문에 "조현오 청장이 대규모 병력 투입은 절대 없다고 했다"며 "(경찰력이 온다면) 지금 내려와 있는 2개 중대의 피로가 누적돼 교대하려고 오는 것일 뿐 추가투입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윤종기 차장은 "서울 같으면 보통 100개 중대가 (대규모 집회 차단에) 투입되는데, 제주는 아무리 상황이 커도 (투입병력이) 10개 중대를 안 넘는 만큼 그보다 크면 여기선 대규모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태 해결 전망에 대해 "(조 청장으로부터) 신중하게 하라는 지시를 받고 내려왔다. 절차를 밟다 보면 시간이 좀 걸리지 않겠느냐"고 반문한 뒤 "강정에 가봤는데 올레꾼이라 생각해서인지 굉장히 평화롭고 친절했다. 가능하면 자주 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종기 차장은 "제주청은 차장제도가 없어서 파견된 것"이라며 '지방청장의 부하로 보좌하게 된다'고 자신의 역할에 선을 그었다. 그는 차장의 역할이 현장지휘인 만큼 상황이 발생하면 제주청장 지휘 아래 현장에 가고, 함께 온 경비전문가와 정보전문가도 각각 경비과장과 정보과장의 지휘를 받는 등 제주청 계선조직을 존중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윤종기 차장은 당시 조현오 청장이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충북청 차장을 하면서 한 번도 본청 청장에게 직접 보고한 적도 없고, 서장이 직접 청장과 통화한 적도 없다"며 "다음날 보고받았을지 모르지만 웬만한 것은 본청 청장한테 보고하지 않는다. 본청이 그렇게 한가한 조직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또 "통상적으로 지휘 책임이 있는 제주청장이 보고를 받았을 것이다. 다시 똑같은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제주청장이 판단하고, 권한과 책임은 그에게 있다"고 설명했다.

윤종기 차장은 전남 고흥 출신이다.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졸업과 동시에 경찰장학생으로 임용돼 서울청 경비2과장, 1기동대장, 경찰특공대장 등 경비 분야에서 주로 경력을 쌓아왔다.

이 탓에 '진압전문가'라는 별명이 붙은 것에 대해 "부드러운 남자고 강경하지 않은데 어쩌다 보니 경비 쪽을 오래한 건 사실이고 경험을 많이 해봤다"며 "우리나라에서 큰 집회 시위는 현장에 있었든 계획을 세웠든 직간접적으로 관여했고, 이런 경험은 장점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