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가짜 해외학위' 국내대학 발 못붙인다

입력 2011-04-28 11:50 | 수정 2011-04-28 15:10
오는 2학기부터 국내 대학들은 반드시 해외학위에 대한 검증 절차를 거친 후 교수를 임용해야 한다.

가짜 또는 자격 미달의 해외학위를 가려내기 위한 '해외학위 조회서비스'도 내달부터 가동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가짜 해외학위 소지자의 국내 대학 교수임용이나 입학을 막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해외학위 검증 강화 방안'을 마련해 28일 발표했다.

교과부가 이번 방안에서 제시한 해외학위 검증 공통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앞으로 대학은 해외학위 검증위원회를 설치해 외국인 학생, 교수 임용 후보자 등이 제출한 해외학위가 해당 국가에서 인증된 것인지, 정상적으로 발급된 것인지, 해당 대학이 우수인증 기관인지 여부 등을 조사해야 한다.

이 조사는 각 대학이 국가별 학위 조회기관에 학위의 진위 여부를 확인한 뒤 조회기관이 존재하지 않으면 해당 대학에 직접 문의하거나 국내 기관 등에 재차 조회를 의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교과부는 "해외학위 검증은 그동안 전적으로 대학에 맡겨져 왔으나 통일된 기준이 없어 검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또 대부분 일반직원이 검증을 수행하다 보니 전문성이 떨어졌다"며 "늦어도 2학기 안으로는 모든 대학이 공통 가이드라인에 따른 자체 검증 기준 및 절차를 만들도록 행정지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교과부 조사에 따르면 국내 70∼80%의 대학은 학생 또는 교수를 선발할 때 자체적으로 해외학위를 검증하고 있지만, 별도 검증 규정을 둔 대학은 5% 수준에 불과하다.

교과부 소속기관인 한국연구재단은 각 대학의 강화된 해외학위 검증 절차를 지원하기 위해 내달 2일부터 '해외학위 조회 서비스'도 가동한다.

교과부 관계자는 "각 대학과 공공기관의 해외학위 검증을 지원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대학 등이 해외학위 검증을 의뢰하면 연구재단은 해당 국가와 대학 등에 정보를 보내 입학, 졸업, 지도교수, 학위번호 등을 확인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우선 영미, 중국권을 대상으로 서비스하고 2012년 유럽권, 2013년 중남미권 등으로 서비스 대상이 확대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