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탈리아, 프랑스 꺾고 가까스로 8강행

입력 2008-06-18 10:57 수정 2009-05-21 10:24

전·현 '월드컵 챔피언'끼리 맞붙은 유로 2008 대결에서 이탈리아가 프랑스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아주리 군단' 이탈리아는 18일 새벽(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 레치그룬트에서 열린 유럽축구선수권 C조 예선 최종 경기에서 프랑스를 2-0으로 격파하고 같은 시간 벌어진 같은 조 네덜란드-루마니아 경기에서 네덜란드가 루마니아를 2-0으로 잡아주는 바람에 1승 1무, 조 2위로 가까스로 8강에 올랐다. 

'늙은 수탉' 프랑스는 1무 2패 조 꼴찌로 예선 탈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루마니아도 2무 1패, 승점 2점에 그쳐 패퇴하고 말았다.

이탈리아는 전반 25분 안드레아 피를로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1-0으로 전반을 끝낸 뒤 후반 17분에는 다니엘레 데 로시가 프랑스 수비수 발을 맞고 들어가는 쐐기골을 성공시켜 2-0으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프랑스는 전반 10분 프랑크 리베리가 부상을 입고 사미르 나스리와 교체된 데 이어 전반 24분에는 에릭 아비달이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퇴장 당해 10명이 싸우는 어려운 경기를 했다.

이탈리아는 8강전에서 D조 1위로 올라올 것으로 예상되는 스페인과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