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맞선 상대 맘에 안들어도 데이트는 끝까지

입력 2007-08-31 15:02 수정 2007-08-31 15:07

소개팅이나 맞선, 중매는 사전에 조건이나 상대에 대해 듣고 자신이 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만나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생각했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사람이 나와 실망하는 경우가 있다. 이상형이 아닌 이와의 만남, 어떻게 끝마치고 애프터를 진행할까.

재혼전문회사 두리모아(www.durimoa.co.kr)와 결혼정보회사 노블린(www.noblein.com)이 회원 1768명을 대상으로 “맞선 상대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하는가”라는 설문 조사를 한 결과 36%에 해당하는 631명이 ‘예정된 데이트 코스는 함께 하고 애프터 신청은 거절하거나 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또한 ‘차 한 잔만 하고 헤어진다’(314명, 17.76%), ‘이성보다는 친구로 지내자고 한다’(276명, 15.61%)가 뒤를 이어 미팅 매너를 지키려는 노력을 보였다.

특히 초혼의 경우 ‘정해진 데이트 코스를 진행한다’가 26.56%, ‘차나 한잔하고 헤어진다’ 19.86%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은 반면, 재혼대상자의 경우 ‘차나 한잔하고 헤어진다’가 15.88%인 데 비해 ‘이후 만남을 갖지 않는다’가 43.88%로 세 배 가까운 지지를 얻었다. 이에 대해 두리모아의 김나연 팀장은 “재혼자들은 연륜도 있고 시련을 겪은 경험들 때문에 불편하고 어색한 자리라 해도 일단 소개해준 이들과 어렵게 나온 이들에 대한 배려를 잊지 않는 편”이라고 전했다.

또한 “불편한 맞선을 빨리 끝내기 위해 해본 행동이나 말은?”에 대해 ‘급한 일이 있다’(30.37%)와 ‘문자나 전화를 하면서 상대와 대화를 하지 않는다’(25.17%)라고 답한 이들이 많아 불편할 때 예의를 지키더라도 한두 번 쯤은 일부러 맞선을 빨리 끝내기 위해 거짓말을 하는 경우가 있었다.

두리모아는 “예상시간 보다 미팅이 빨리 끝났다고 해서 그 모든 경우가 호감이 없어서이거나 거짓말인 것은 아니므로 오해하지 말라”며 “실제 미팅을 하다보면 호감이 있는지 없는지 알 수 있으니 굳이 이 이유에 상황을 억지로 끼워 맞추진 말라”고 충고했다. 특히 “정말 긴급한 일로 빨리 미팅을 끝내야 한다면 먼저 상황을 말하고 다음 약속을 잡아야 오해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설문은 지난 8월 1일부터 21일까지 3주간 두리모아와 노블린 회원 1768명을 대상으로 홈페이지와 이메일을 통해 조사한 결과이다.

=====================================

시행기관 : 재혼정보회사 두리모아(www.durimoa.co.kr)와
결혼정보회사 노블린(www.noblein.com) 공동설문
설문대상 : 회원 1,768명 (두리모아 932명, 노블린 836명)
설문기간 : 2007년 8월 1일 ~ 2007년 8월 21일
설문방법 : 인터넷 홈페이지 및 이메일 조사

설문결과 :
[주제_1] 맞선 상대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하는가?
항목_전체 응답자수(명수/퍼센트)_두리모아_노블린
차 한 잔만 하고 헤어진다
_____314(17.76)_148(15.88)_166(19.86)
마음에 안 든다고 즉시 상대에게 말한다
_____185(10.46)__59(06.33)_126(15.07)
데이트 후 헤어지며 마음을 밝힌다
_____232(13.12)__97(10.41)_135(16.15)
정해진 데이트는 하되 애프터는 No
_____631(35.69)_409(43.88)_222(26.56)
이성보다는 친구로 지내자고 한다
_____276(15.61)_135(14.48)_141(16.87)
일단은 몇 번 만나본다
_____130(07.35)__84(09.01)__46(05.50)
합계
____1,768_______932________836

[주제_2] 맞선을 빨리 끝내려고 이런 적 있다!!
항목_전체 응답자수(명수/퍼센트)_두리모아_노블린
급한 일 있다고 거짓말하기
_____537(30.37)_331(35.52)_206(24.64)
상대에게 곤란한 질문 계속하기
______96(05.43)__39(04.18)__57(06.82)
계속 문자나 통화하기
_____445(25.17)_203(21.78)_242(28.95)
거만하거나 무례한 태도
_____158(08.94)__84(09.01)__74(08.85)
피곤하다며 일찍 자리 파하기
_____327(18.50)_197(21.14)_130(15.55)
비싼 음식이나 선물 요구하기
_____184(10.41)__65(06.97)_119(14.23)
기타__21(01.19)__13(01.39)___8(00.96)
합계
____1,768_______932________836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