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독사학 "사학의 자율성 꼭 지켜달라"

입력 2006-04-21 09:18 | 수정 2009-05-18 14:52
기독교계 사학들이 여야의 사학법 재개정 협의를 앞두고 ‘사학의 자율권 강화 및 개방형 임시이사제도 철폐’ 등을 반드시 실현해 달라며 21일 주요일간지에 광고를 실었다.

감리교신학대학교(총장 김외식), 서울 장신대학교(총장 문성모) 등 35개 기독교 사학의 수장들은 이날 5단통 광고에서 “여야의 사학법 재개정 논의에 큰 기대를 걸고 적극적인 성원을 보낸다”며 “원만한 재개정 합의로 이땅의 사학들의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학법재개정이 ▲사학의 자율권 강화 및 건학이념과 재산권의 보호 ▲개방형이사제도의 시정 ▲기독교 사학의 신앙교육 및 선교활동 제한하는 독소조항 제거 등의 조건이 포함된 방향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감사원이 종교계 사학에 대해서는 감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일부 종교 사학을 배려하는 것 같은 조치로 비 종교사학과의 갈등을 조장하지 말라"고 밝혔다. 또 “기독교 대학 및 복음주의 신학 대학들은 이번 재개정을 계기로 자정노력과 청렴윤리 운동의 실천으로 사학의 투명성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