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익단체들 'DJ가 독도분쟁 야기했다'

입력 2006-04-20 15:44 | 수정 2009-05-18 14:52
라이트코리아, 활빈단 등 우익단체들이 20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독도분쟁의 원인을 제공했다며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이날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독도 분쟁 원인 제공 김대중을 심판하자’는 성명서를 통해 “김 전 대통령이 1999년 1월 신 한일어업협정을 체결해 독도 문제가 국제적인 분쟁 대상으로 떠올랐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영토 분쟁이 야기된 주 책임은 전·현직 대통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무현 대통령은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칭해 놓고 적당히 넘어가는 등 독도 문제에 안일한 자세로 일관해왔다”며 “한·미, 한·일 관계는 악화시키면서도 국민의 반일·반미 감정만 자극한 현 정권은 이를 오는 지방 선거에서 정략적으로 이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대중 정부는 지난 1998년 일본이 일방적으로 한일어업협정을 파기한 후 한국 어선을 나포하는 등 강경하게 나오자 1999년 신한일어업협정을 통해 배타적 경제수역의 기점을 울릉도로 정했다. 이에따라 독도는 중간 수역, 즉 일본이 주장하는 한일 공동수역에 포함되게 됐다.

이들은 “김 전 대통령은 햇볕정책으로 북한 핵 무장을 도와주는 친북 반역행위를 했을 뿐 아니라 한일어업협정으로 독도를 한일공동수역에 포함시켜 독도 분쟁의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했다. 이는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단체는 라이트코리아, 코리아독도녹색운동연합, 주문진 동해어민협회, 백두대간보존회, 우남여성회 등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