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배고픈 다람쥐, 개를 잡아먹어

입력 2005-12-02 13:58 | 수정 2005-12-02 14:17

러시아의 한 공원에서 배고픈 검은 다람쥐들이 주인 없는 개를 공격해 죽이고 고기를 입에 문 채 달아났다고 BBC뉴스 인터넷판이 1일 러시아 일간 콤소몰스키 프라우다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사건의 목격자 3명에 따르면, ’큰’ 개 한 마리가 나무에 코를 대고 냄새를 맡은 후 나뭇가지에 숨어있는 다람쥐를 향해 짖기 시작하자 많은 다람쥐가 갑자기 나무에서 내려와 약 1분 동안 개를 공격했다. 사람들이 다가가자 공격 중이던 다람쥐들이 뿔뿔이 흩어졌으며, 몇몇 다람쥐들은 공격한 개의 고기를 입에 문 채 사라졌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다람쥐 먹이인 솔방울이 부족해지자, 먹이를 찾는 다람쥐가 개를 공격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과학자들은 이 같은 설명에 회의적이다.

이 지역의 과학자인 미하일 티유노브씨는 다람쥐가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는 먹이가 없을 경우 새 우리를 공격할 수는 있지만, 다람쥐가 개고기를 먹는다는 것은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이와 같은 사건이 사실이라며 숲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콤소몰스키 프라우다는 예전에 다람쥐들이 고양이들을 위협한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서울=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핫이슈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친문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깨시연 이민구 대표는 "피고발인 이재명과 우원식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