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탈북녀 1명 중 대련 한국학교 진입

입력 2005-11-30 14:56 | 수정 2005-11-30 14:56

탈북여성 1명이 30일 오후 1시께(한국시간) 중국 요녕성 대련의 한국국제학교에 진입해 남한행을 희망하고 있다고 국내에 거주하는 이 여성의 친척이 전했다.

탈북자 신분으로 익명을 요구한 이 친척은 "학교에 진입한 여성은 김모(35)씨로, 한국 대사관 관계자를 불러줄 것을 요청하고 있으나 한국학교 측은 중국 공안을 찾으며 학교 밖으로 내쫓으려 하고 있다"면서 한국당국의 조속한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대처 움직임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했다. 한편 한국학교에 진입한 여성은 지난해 5월 중국으로 탈북한 것으로 알려졌다.[서울=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핫이슈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친문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깨시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깨어있는시민연대당 이민구 대표는 "피고발인 이재명과 우원식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