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잎은 저절로 떨어져야 새순 자라"국민의힘, 김영주 영입 가능성도
  • 김영주 국회 부의장. ⓒ정상윤 기자
    ▲ 김영주 국회 부의장. ⓒ정상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 평가에서 '하위 20%' 통보를 받고 탈당한 김영주 국회 부의장이 이재명 대표를 향해 "저를 존경한다는 대표님 말씀이 가슴에 와 닿지 않고 조롱하는 말로 느껴졌다"고 직격했다.

    이러한 가운데 국민의힘 내에서는 김 부의장을 영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은 김 부의장의 지역구인 서울 영등포갑 공천을 하지 않은 상태라 실제로 영입이 이뤄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당 대표를 하면서 평소 제 의정활동을 지켜본 대표님의 평가와 외부에서 온 심사위원 평가와는 그렇게도 달랐나 보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언론에 평가위원장이 이 대표 대선캠프에서 활약했던 분이라고 나와 있던데 '친문학살'을 목적으로 한 정치적 평가가 아니라면 하위 20%에 대한 정성평가를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떡잎이 져야 새순이 자란다는 말은 참 맞는 말"이라며 "그러나 떡잎은 저절로 떨어져야 새순이 제대로 자랄 수 있다. 떡잎을 인위적으로 잘라내서는 나무로 자랄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에 "김 부의장은 제가 참 존경하는 분이다. 여전히 그렇다"며 "제 개인이 주관적으로 점수를 줬다면 부의장님은 분명 좋은 평가였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부의장님에 대한 평가 결과는 개인적으로 참 안타깝다"면서도 "혁신공천은 피할 수 없는, 말 그대로 가죽을 벗기는 아픈 과정이다. 모두가 영원히 함께 가면 좋겠지만 떡잎이 져야 새순이 자라고 첫 가지가 다음 가지에 양보해야 큰 나무가 되는 것이 자연의 이치"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