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서울용산경찰서에 형사고발장 내"악마의 편집, 허위발언으로 대통령 폄훼"
  • 지난달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 유튜브 영상 캡처.
    ▲ 지난달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 유튜브 영상 캡처.
    '배터리 아저씨'로 알려진 박순혁 작가가 최근 MBC 라디오에서 하차한 신장식 변호사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13일 오후 서울용산경찰서에 신 변호사의 형사처벌을 촉구하는 고발장을 낸 박 작가는 "피고발인은 지난달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에서 '(민생토론회에 참석한) 슈카가 코리아 디스카운트의 해결 방안이 뭐냐고 묻자, 윤석열 대통령이 상속세 완화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고 지적했다.

    박 작가는 "당시 윤 대통령은 슈카의 질문에 대해 '상법(회사법)을 계속 개선해 나가면서 거버넌스가 주주의 이익에 부합하는 결정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답했을 뿐 '상속세나 할증과세가 문제가 된다'는 말을 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상속세나 할증과세의 문제'를 언급한 이유는 또 다른 질문자의 질문에 공감을 표현하면서 이에 대한 답변을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한 박 작가는 "피고발인은 윤 대통령을 비방할 목적으로 전체 토론회 과정을 교묘히 편집, 두 번째 질문자의 질문을 삭제한 채 마치 슈카의 질문에 대해 대통령이 '상속세나 할증과세가 문제가 된다'고 답변한 것처럼 방송했다"고 지적했다.

    박 작가는 "해당 영상의 썸네일에 <尹의 동문서답? 질문한 슈카 어리둥절?>이라는 제목을 표시한 것도 일반인들로 하여금 윤 대통령이 마치 '주식의 평가에 대해 무지해 엉뚱한 대답, 즉 동문서답을 했다'는 인식을 심어준 것"이라며 "이는 피해자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킬 만한 모멸적인 표현으로 평가할 수 있고, 정당한 비판의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써 정당행위로 보기도 어렵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