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3세 "영국에 오신 것 환영합니다" 한국어로 국빈만찬사尹 "To me, fair friend, the UK, you never can be old" 화답이재용·구광모·신동빈·블랙핑크 등 주요 인사 180명 박수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런던 버킹엄궁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 앞서 찰스 3세 영국 국왕, 커밀라 왕비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
    ▲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현지시간) 런던 버킹엄궁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 앞서 찰스 3세 영국 국왕, 커밀라 왕비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
    한·영 외교 수립 140주년을 맞아 영국을 국빈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국빈만찬에서 "양국의 미래 협력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 찰스3세 영국 국왕은 양국을 각각 대표하는 문화예술인인 윤동주와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언급하며 양국의 우정 관계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찰스 국왕이 버킹엄궁에서 주최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먼저 찰스 국왕은 우리말로 "영국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는 인사말을 전하며 만찬사를 시작했다.

    이어 찰스 국왕은 영어로 "바람이 자꾸 부는데 내 발이 반석 위에 섰다. 강물이 자꾸 흐르는데 내 발이 언덕 위에 섰다"며  윤동주 시인의 '바람이 불어'의 한 구절을 인용했다.

    찰스 국왕은 "한국이 어리둥절할 정도로 빠른 변화를 겪고 있는 그 와중에도 자아를 보존하고 있는 것은 한국의 해방 직전에 불행히도 작고하신 시인 윤동주가 예언한 것일지도 모르겠다"며 윤동주의 시를 인용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찰스 국왕은 "전후의 참담한 상황을 딛고 일어난 대한민국 국민들은 기적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찰스 국왕은 또 "영국에 대니 보일이 있다면 한국에는 봉준호가 있고, 제임스 본드에는 오징어 게임, 비틀즈의 '렛잇비'에는 BTS의 '다이나마이트'가 있다"며 한국의 문화 발전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찰스 국왕은 이날 만찬에 초청된 가수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지수·리사·로제의 이름을 한 명씩 호명했다. 찰스 국왕은 "세계적인 슈퍼스타이면서도 어떻게 이렇게 중요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지 감탄할 뿐"이라고 극찬했다.

    찰스 국왕은 또 고(故) 엘리자베스2세 영국 여왕이 1999년 한국을 국빈방문했을 당시 안동을 찾았던 일화를 소개하며 "크게 감명받으셨다고 한다"고 전했다.

    찰스 국왕이 우리말로 "위하여"라고 건배를 제의한 데 이어 윤 대통령은 답사로 "이 모든 준비와 환대는 영국이 한국을 매우 특별하게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사의를 표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은 1883년 유럽 국가 중에서 영국과 최초로 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하여 그동안 변치 않는 단단한 우정을 쌓아왔다"며 "1950년 우리가 공산 침략을 받아 국운이 백척간두에 섰을 때 약 8만1000명의 영국 병사들이 한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머나먼 길을 달려왔다"고 상기했다.

    이어 한국전쟁에 두 차례 참전한 고 윌리엄 스피크먼 병장과 임진강전투에서 전사한 제임스 로건 일병을 언급한 윤 대통령은 "영국 장병들의 고귀한 희생으로 대한민국은 정치적으로 자유롭고 경제적으로 번영하며 문화적 융성한 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국과 영국은 자유를 지키기 위해 피를 나눈 혈맹의 동지"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한국의 문화 발전을 평가한 찰스 국왕의 만찬사에 따른 화답으로 "저는 학창시절 친구들과 함께 비틀즈와 퀸, 그리고 엘튼 존에 열광했다"며 "지금 해리포터는 수많은 한국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한국의 BTS와 영국의 콜드플레이가 함께 부른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는 전 세계 청년들의 공감과 사랑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영국은 자유민주주의 정치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고안하고 선도해왔고 오늘날 대부분의 현대국가들이 영국 의회민주주의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았다"며 "대한민국은 자유·인권·법치의 보편적 가치에 기반해 영국과 함께 전 세계의 자유·평화·번영·미래를 향해 굳건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찰스 국왕이 읊은 윤동주의 시 구절에 화답하듯 영어로 "To me, fair friend, the United Kingdom, you never can be old. (영국, 나의 벗이여. 영원히 늙지 않으리라"라고 셰익스피어의 소네트(정형시) 104 한 구절을 인용해 건배를 제의했다.

    이날 만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등 경제사절단과 가수 블랙핑크 등 양국 주요 인사 180여 명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