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이재명 검찰 출석에 국힘 일성… "부패 연루자가 약자 코스프레, 기괴한 광경"

"대표 개인의 비리 수사하는데 '법치주의, 헌정질서 파괴' 운운""본인 살아남으려고 어떻게든 민주당과 엮어 모두가 진흙탕 속으로"

입력 2023-01-28 13:22 수정 2023-01-28 13:51

▲ '대장동 개발사업 비리 의혹'과 연루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의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한 것을 두고 "도대체 언제까지 이 기괴하고 짜증나는 광경을 봐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재명 대표의 불법 혐의는 켜켜이 쌓여있다. 앞으로도 검찰의 소환조사는 계속될 거시고 재판도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표 개인의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데 '법치주의, 헌정질서 파괴'를 운운하고 '정적제거'라며 약자 코스프레를 반복한다"며 "검사의 역할에 충실한 그저 할 일을 하는 검사를 두고 '이 나라가 검사의 나라가 되었다'라느니, '사법살인'이라느니 온갖 가당치도 않은 소리를 외쳐대고 있다"고 꼬집었다.

"자신의 피의사실을 민주당과 결부시켜, 모두가 진흙탕 속으로"

박 수석대변인은 "부정부패 범죄에 연루된 이가 검찰에 출석하는데 그 모양새가 매우 소란스럽다"며 "대선에서 패배한 장수가 염치도 없이 연고도 없는 지역의 국회의원 선거에 나와 혹세무민하더니 야당 대표 자리까지 꿰차고 농성을 벌이는데 그 기세가 하늘을 찌를듯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의 정치는 참 좀스럽고 지저분하다"며 "기어코 본인의 피의사실을 민주당과 결부시켜 여론을 반으로 쪼개고 어떻게든 살아 남아보려 모두를 진흙탕 속으로 끌어당기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가 검찰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그는 "검사의 모든 질문에 대한 답변은 진술서로 갈음할 수밖에 없음을 양지해 달라"는 내용의 진술서를 수사팀에 제출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다른 논평에서 "날짜도 고르고, 시간도 내 맘대로 정하더니, 답변은 미리 써놓은 글자로 대충 때우겠다는 심보"라며 "검사의 질문이 두려운가. 답변 과정에서 자신도 모르게 진실이 나올까 두려운가. 진실이 밝혀지면 이재명 대표 스스로도 더 이상 버틸 수 없음을 직감한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당당히 임하겠다면서도 당당히 진술을 거부하는 이중적이고 뻔뻔하고 태도는 이 대표의 범죄 의혹만 키울 뿐"이라며 "무고한 자라면 검찰의 심문이 오히려 자신의 결백을 밝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진술 거부는 범죄자의 두려움으로밖에 해석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