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입찰 참여하면 되잖아"… 유동규 "이재명이 대장동 사업자들에게 먼저 제안"

이후 사업 추진 과정서 민간사업자들 원하는 방향으로 지침 내려와유동규 "내가 금고지기, 저한테 잘보여야겠어요" 농담에 李 째려봐"대장동 수익 428억, 李 위한 자금으로 준비했던 것" 종전 주장도 계속李 측 "'위증교사 의혹' 받는 유동규, 물증으로 입증하는 것이 순서" 반박

입력 2023-01-25 17:09 수정 2023-01-25 17:09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해 11월 25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정상윤 기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등 민간사업자들에게 '대장동사업' 입찰 참여를 먼저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 측은 물증으로 입증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대장동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4일 JTBC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2014년 지방선거 직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남욱·김만배 씨가 이재명 시장 재선을 위해서 상당히 도왔고, 그 부분을 이재명 시장에게 분명히 전했다"면서 "이 시장이 남욱 변호사 등이 사업 입찰에 참여하면 된다는 얘기를 먼저 꺼냈다"고 털어놨다.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가 '입찰 참여하면 되잖아' 정확한 워딩은 그거였는데, 어쨌든 '들어오면 되잖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후 사업 추진 과정에서는 자신이 보고하기도 전에 이들 민간사업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지침이 내려왔다고 주장했다. 

유 전 본부장은 "그래서 저는 '(정)진상이 형이 이야기해서 그런가보다'라고 생각했다"고 언급했다.

"금고지기인 저한테 잘보여야겠어요" 농담에 李 째려봐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와의 일화도 전했다. 그는 "'내가 곳간지기다. 금고지기다' '시장님, 저한테 잘 보이셔야겠어요' 이렇게 농담 삼아 말했는데, 그때 딱 째려보더라"라며 "실수를 했구나, 직계는 아니니까. 정진상 정도 되면 그런 비밀 공유를 다 하는 직계들이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가 저를 오염됐다고 하는데 진정 오염되신 분은 누구인지 스스로 돌아보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유 전 본부장은 또 김만배 씨 등 대장동 사업자로부터 약속 받았다는 대장동 수익 428억원과 관련해서는 "저수지로 저장된 것, 선거자금이랑 이재명을 돕기 위한 자금으로 쓰려고 준비했던 것"이라며 이들 수익 모두 이 대표를 위한 것이었다는 종전의 주장을 이어갔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 측은 JTBC에 "진술 번복으로 위증교사 의혹까지 제기되는 유 전 본부장의 발언에 대한 사실관계는 유 전 본부장 본인이 물증으로 입증하는 것이 순서"라는 견해를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압수수색 영장, 법원이 심문한다"… 김명수 대법원, 형사소송규칙 다급하게 바꾸는 이유?

"압수수색 영장, 법원이 심문한다"… 김명수 대법원, 형사소송규칙 다급하게 바꾸는 이유?

대법원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기 전 영장을 신청한 당사자와 수사기관 등을 불러 심문할 수 있도록 형사소송규칙 개정을 추진한다. 대법원 움직임에 검찰이 수사기밀 유출과 증거인멸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나섰다.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법원행정처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