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늘 날씨] 설 연휴 끝 '올겨울 최강한파'… "영하 23도, 외출 자제"

서울 아침 최저 기온 -18도… 전라서해안·제주도 눈 또는 비

입력 2023-01-25 04:57 수정 2023-01-25 04:57

▲ 1월25일 오전 날씨. ⓒ기상청

설 연휴를 뒤로하고 첫 출근일이자 수요일인 25일은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23도까지 떨어져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한파가 찾아오겠다.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이날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10~15도 낮아 전국이 매우 춥겠다. 기상청은 "특히 25일 아침 기온은 중부지방 -15도 이하, 남부지방 -10도 이하가 되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가량 더 낮아 매우 춥겠다"며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와 수도관이나 계량기, 보일러 동파, 농축산물과 양식장 냉해 등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는 낮까지 눈 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에 10~20㎝다.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산지 제외) 3~10㎝, 많은 곳 전남 서해안, 제주도 중산간은 15㎝ 이상이다.

눈 대신 비가 올 경우 제주도산지, 울릉도·독도에 10~30㎜,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산지 제외) 5~20㎜의 강수량이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23~-9도, 낮 최고기온은 -7~1도다. 기온은 오후부터 차차 올라 26일에는 평년과 비슷하겠다.

지역별 아침 예상 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6도 △춘천 -20도 △강릉 -1도 △대전 -17도 △대구 -15도 △부산 -12도 △울산 -13도 △전주 -15도 △광주 -12도 △제주 -3도 등이다.

낮 예상 기온은 △서울 -5도 △인천 -6도 △춘천 -5도 △강릉 -1도 △대전 -4도 △대구 -2도 △부산 1도 △울산 0도 △전주 -3도 △광주 -2도 △제주 1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