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뮤지컬 '레미제라블' 포스터.ⓒ레미제라블코리아
    ▲ 뮤지컬 '레미제라블' 포스터.ⓒ레미제라블코리아
    뮤지컬 '레미제라블' 한국어 공연이 8년 만에 돌아온다.

    '레미제라블'은 2023년 10월 세 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으며, 부산·서울·대구에서 공연을 예정하고 있다.

    '레미제라블'은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19세기 프랑스 소시민들의 비참한 삶과 프랑스 혁명의 불씨가 피어나는 과정을 그린다.

    웅장하고도 아름다운 선율의 뮤지컬 넘버에 19세기 프랑스 모습을 구현한 무대 미술이 더해진 작품이다. 1985년 런던에서 초연된 이후 40여 년 동안 53개국 22개 언어로 번역되며 전 세계 관객들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2012년과 2015년 한국어 라이선스 공연으로 선보인 '레미제라블'은 철저히 오디션만으로 배우를 선발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이번에도 한국 뮤지컬 역사상 유례가 없을 정도로 많은 인원수의 지원자들이 참가해 까다로운 오디션을 거쳤다.

    레미제라블코리아는 "뮤지컬 '레미제라블'이 매 시즌 가장 완벽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각광 받으며 새로운 스타를 발굴해낸 만큼 2023년 8년 만에 관객들을 찾아오는 무대에 설 새로운 얼굴에 큰 기대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