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초라해진 '#이재명과 정치공동체'… 민주당 의원 169명 중 2명만 참여

정청래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 캠페인… 2주 간 정청래와 이해식만 참여조응천 "그러면 나중에 사법적 조치까지도 함께할 것인가"… 회의적 시각 확산'7인회' 김남국 "굳이 동참하지 않아도 정치적 공동체라는 것 알 수 있다" 불참

입력 2022-12-07 11:21 수정 2022-12-07 15:48

▲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1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 캠페인을 제안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를 올리며 릴레이 캠페인 동참을 제안했으나 해당 캠페인에 민주당 의원 중 단 2명만이 참여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현실화한 시점에서 싸늘해진 당심이 드러나는 모양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달 23일 페이스북에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 릴레이에 동참해 주세요"라고 제안했다.

정 최고위원은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면 이길 것이요. 살고자 회피한다면 죽을 것이다. 결사항전 임전무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검찰 수사로부터 지키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정치공동체'는 검찰이 지난달 9일 이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을 때 등장한 표현이다.

그러나 2주가 지난 7일 오전 기준 이 캠페인에 참여한 민주당 의원은 단 2명에 불과했다. 민주당 의원 전체 169명 중 제안자인 정 최고위원과 이해식 의원만 참여한 것이다.

이 의원은 지난달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월요일, 한 주를 힘차게 시작하며 밝힌다"며 '#나는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 해시태그를 올렸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이종현 기자

애초 당 안팎에서는 정 최고위원이 캠페인을 시작했을 때부터 비판이 제기됐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8일 YTN '뉴스라이더'와 인터뷰에서 정 최고위원의 캠페인을 겨냥해 "SNS에 정치적 의미의 해시태그를 다는 것까지는 좋은데, 그러면 나중에 사법적인 조치까지도 함께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니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지금 검찰이 정진상·김용 이 두 분과 이재명 대표가 공범이라는 이야기를 쓰지 못해서, 혹은 그럴 자신이 없어서 에둘러 말한 것이 '정치적 공동체'라고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친명(친이재명)계 '7인회'에 소속된 김남국 의원은 지난달 28일 "정당이라는 같은 정치적 철학과 이념을 가진 정치결사체 안에 속해 있기 때문에 굳이 (동참)하지 않아도 정치적 공동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불참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 정면승부'와 전화 인터뷰에서 "국회의원들이 직접 참여해서 숫자를 헤아리게 하면 분열하는 기사가 나오지 않게 하는 것이 좋겠다고 해서 참여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26일 "민주당은 '정치공동체'를 넘어 거짓공동체, 그리고 사법 리스크 공동체를 선언한 것인가"라고 맹폭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한 최고위원은 소위 '개딸'이라 불리는 열성 지지자들에 취해 '우리가 이재명 대표와 정치공동체다'라고 소셜미디어를 통해 선언하는 캠페인에 나섰다"며 이같이 전했다.

일각에서는 정 최고위원의 캠페인 참여율이 저조한 이유가 이 대표 옹호로 인해 민주당이 '방탄정당'으로 비치는 것을 경계한 것이라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민주당 한 재선의원은 7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이재명 대표를 옹호하는 것은 개인적인 것인데, (해시태그 캠페인은) 우리 당이 방탄정당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어서 안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는 의원들도 참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가 본격화한 시점에서 '사당화'에 거리를 두는 셈이다.

검찰은 대장동·백현동 의혹과 관련, 전방위적 수사를 지속하며 이 대표를 압박하고 있다. 이 대표 최측근인 정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등도 검찰에 구속됐다.

정 실장은 지난달 19일 구속됐다. 정 실장은 남욱·김만배 씨 등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각종 사업 추진 등의 대가로 여섯 차례에 걸쳐 총 1억4000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 등을 받는다.

김 전 부원장은 10일22일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총 8억47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