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버킷 드러머·사물놀이 만났다…'국악아티스트 랩' 26편 공개

국립국악원, 국악인들 창작 실험 영상 5일부터 유튜브 공개

입력 2022-12-05 08:25 수정 2022-12-05 08:27

▲ 2022년도 국립국악원 국악아티스트 랩 영상 중 꿈꾸는 산대의 'Only 8Beat Needed' 영상의 한 장면.ⓒ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2022 국악아티스트 랩' 공모에 선정된 26개 팀이 만든 영상 콘텐츠 26편을 5~9일 오후 5시 국립국악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5~6편씩 선보인다.

'국악아티스트 랩'은 코로나로 위축된 전통예술인들을 지원하고 온라인 공간에서 전통예술 기반의 창조적인 활동을 진작하기 위해 작년부터 국립국악원이 시행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단체·개인은 영상 제작 교육과 제작비를 지원받으며, 외국인도 참여할 수 있다.

올해는 지난 5월 최종 26개 팀을 선발해 영상 제작 실무와 스토리텔링, 저작권법 등 24시간의 교육을 진행했고, 이후 각 팀은 11월까지 영상 제작을 완료했다. 개성이 뚜렷한 여러 젊은 국악인들의 신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

지난해 △국악오디션 프로그램 JTBC '풍류대장'에 출연한 누모리 '와그리 화가 났노' △음유사인 '상사디여(부제: 백일몽)' △2022년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국악방송)'에서 대상을 수상한 매간당 '일월오봉도' 등 신곡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된다. 

'일월오봉도'는 그림을 이루고 있는 해·달·산·폭포·소나무를 각각 악기(거문고·가야금·아쟁·대금·해금)의 음색과 짝을 지어 악기 소리를 입으로 내는 '구음(口音)' 자막으로 표기해 음악의 장단에 맞춰 자막이 춤을 추듯 역동적인 영상으로 표현했다

유튜브 구독자 110만 명의 호주 출신 버킷 드러머인 고도(Gordo)와 한국의 남사당놀이패 '꿈꾸는산대'가 만나 버스킹을 하는 과정을 다큐 형식으로 담은 'Only 8Beat Needed'도 주목된다. 언어는 통하지 않아도 리듬으로 소통하는 두 예술가의 만남이 흥미롭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