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검찰, 노영민 전 靑 비서실장 출국금지…이정근 CJ 취업청탁 의혹

낙선 후 국토부 추천받아 취업…"실장님 찬스뿐"檢, 지난달 23일 압색 영장에 노영민 피의자 적시文정부 고위 인사도 수사선상…조만간 노영민 소환 전망

입력 2022-12-04 09:42 수정 2022-12-04 09:54

▲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종현 기자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취업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출국금지 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최근 이 전 부총장 취업 청탁 의혹과 관련, 노 전 실장을 출국금지했다.

이 전 부총장은 2020년 4월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후 같은 해 8월부터 1년간 한국복합물류의 상근 고문을 맡아 약 1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한국복합물류는 CJ대한통운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다. 하지만 국토교통부 소유 부지에 화물터미널 시설물을 건설해 사업하는 이유로 관행적으로 국토부 추천 인사를 상근 고문으로 임명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상근 고문직은 통상 물류 정책 경험이 있는 국토부 퇴직 관료가 맡아왔다. 하지만 당시 방송작가 출신 이 전 부총장이 국토부 추천을 받아 취업하자 이례적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총선에 낙선하자 노 전 실장과 만났고, 이후 '실장님 찬스뿐'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민주당 서초갑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던 이 전 부총장이 겸직 문제를 우려해 노 전 실장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그로부터 '겸직 가능'이란 답을 받은 사실도 검찰이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23일 국토교통부, 한국복합물류, 전 청와대 인사수석실 비서관 A씨 주거지 등 압수수색 영장에 노 전 실장을 피의자로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 후임으로 다른 민주당 인사가 상근고문에 채용되는 과정에서도 노 전 실장의 입김이 있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등을 분석한 후 조만간 노 전 실장을 소환할 전망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