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장쩌민 분향소 조문한 尹… "후대가 한중관계 발전시켜야"

尹, 2일 주한 중국대사관 찾아 장쩌민 전 中주석 조문주중대사 "한중관계, 보다 진전시키도록 많이 도와 달라"

입력 2022-12-02 16:54 수정 2022-12-02 17:06

▲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고(故)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한중관계 발전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일 서울 중구 주한 중국대사관에 마련된 장 전 주석의 분향소에서 "작년 노태우 전 대통령, 그리고 올해 장쩌민 전 주석까지, 한·중 두 나라 간 다리를 놓은 분들이 세상을 떠나셨다"며 "이제 후대가 잘 이어서 (한중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한중관계를 보다 진전시키도록 많이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한중수교를 비롯해 양국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추모의 뜻을 표합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장 전 주석을 향한 애도의 마음을 담은 조전을 보내기도 했다.

장 전 주석은 지난달 30일 낮 12시13분(현지시간) 백혈병 등으로 인해 상하이에서 치료를 받다 9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