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공군, 우주작전역량 강화 위해 우주작전대대 창설

우주작전대, 우주정보상황실, 위성관제상황실 일원화…우주작전 임무 전반 계획·조정·통제12월 창설되는 주한 美 우주군부대(USSF)와 협력도

입력 2022-12-01 16:54 수정 2022-12-01 17:41

▲ 12월 1일 공군작전사령부에서 우주작전대대 창설식이 거행된 가운데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왼쪽)이 우주작전대대장 김종하 소령(오른쪽)에게 우주작전대대 부대기를 수여하고 있다. ⓒ 공군

공군이 우주작전 역량 강화를 위해 우주작전대를 대대급으로 확대·개편한다.

1일 공군은 미래 전장의 핵심영역으로 부상하는 우주영역을 포함한 합동 전장 영역에서의 작전 수행여건을 보장하고, 향후 전력화 예정인 군 정찰위성을 비롯한 우주 전력의 효율적인 운용을 위해 우주작전대대를 창설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우주작전대와 공군본부 우주센터 예하 우주정보상황실, 항공정보단 예하 위성관제상황실을 우주작전대대로 일원화한다. 

우주작전대대는 우주작전상황실·우주감시반·위성관제반 등 5개의 부서를 유기적으로 운영하며 공군의 우주작전 임무 전반을 계획·조정·통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전·평시 우주물체 감시 및 목록화, 우주 위협 전파 임무를 수행하며 향후 전력화되는 군 정찰위성체계 관제 임무도 수행한다.

또한 한미 연합훈련 및 작전 시 한미 우주통합팀을 운영해 우주전력의 활용 및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등 한미 우주협력 강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공군의 우주작전을 전담하게 될 우주작전대대는 우주항공청 신설·우주산업 육성 등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우주력 발전계획'에 발맞춰 국방우주력 발전 및 우주안보 실현의 최선봉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공군은 지난 2019년 9월 우주작전대를 조직해 공군의 전자광학위성감시체계를 기반으로 한반도 상공을 통과하는 위성 등 우주물체를 탐지·식별하고 우주자산의 충돌 위험성 및 우주잔해물 추락 예보 등 우주영역 인식 임무를 수행해왔다.

지난해 10월에는 국방우주력 발전을 위해 공군참모총장 직속으로 공군 우주센터를 창설하고, 우주전문인력 양성과 우주전력 확충 등 우주작전의 수행 여건을 지속적으로 마련해왔다.

공군은 최근 증가하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우주감시, 우주위협전파 등 실질적인 우주작전 수행능력을 발전시키고, 올해 12월 창설되는 주한 美 우주군부대(USSF)와의 협력을 통해 연합 우주작전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초대 우주작전대대장으로 임명된 김종하 소령(학사 116기)은 "우주작전대대 창설은 우주작전 수행능력 강화를 위해 전력투구하는 공군의 강력한 의지를 상징한다"며 "우주작전을 수행하는 최일선 부대장이라는 자긍심과 사명감으로 우주작전대대가 우주작전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